©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한 50만원대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 윈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공급될 이 제품은 4.65인치(118.3㎜) 화면에 1.4㎓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통신망은 롱텀에볼루션(LTE)을 지원한다.

사진에 소리를 저장하는 '사운드 앤 샷', 여러 단말끼리 연결해 음악과 이미지를 공유하는 '그룹플레이', 통역 기능을 지원하는 'S 번역기' 등 기존 삼성전자 제품의 기능을 지원한다.

웹 페이지에 나온 이미지 패턴을 분석해 관련 동영상을 재생해주는 '이미지 온'과 '스마트 DMB'를 다운로드 받으면 일반 DMB 대비 4배 선명한 고화질 DMB를 감상할 수 있는 등 콘텐츠 기능을 제공한다.

카메라는 500만화소이며 배터리 용량은 2000mAh(밀리암페어시)다. 두께는 9.7㎜, 무게는 152g이다. 색상은 흰색(세라믹화이트), 출고가는 55만원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갤럭시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