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최근 도심 내 급증하는 1~2인가구의 주택수요를 감안해 역세권 및 대학가 주변에 있는 임대주택(원룸·다가구 등)을 매입, 672세대에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신축해 공급하는 도시형생활주택(원룸)과 다가구 임대주택의 대부분은 역세권(수유역 99세대, 개봉역 71세대, 월계역 57세대 등) 및 대학가 주변(덕성여대 122세대, 한영신학대 98세대, 명지대 64세대, 서울대학교 45세대 등)에 위치하고 있다.

평균 임대보증금·임대료는 '40㎡ 이하' 주택(1인)은 임대보증금 809만원·월 임대료 6만5000원이며, '40㎡ 초과, 85㎡ 이하' 주택(2~4인)은 임대보증금 1420만원·월 임대료 11만원, '85㎡ 초과' 주택(5인 이상)은 임대보증금 3180만원·월 임대료 26만원이다.

입주 자격은 대상주택 소재 자치구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주 중 기초생활수급자 및 한부모가정이 1순위이고, 2순위는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50% 이하 및 장애인 중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00% 이하인 자이다.

입주자 모집은 1순위자에 대해서는 9월2~5일, 2순위자는 9~12일 진행된다. 임대주택 신청은 해당 자치구 주민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임대주택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