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셀라
미국에서 개최한 기술 박람회 ‘CES 2023’에 참가한 국내 스타트업 기업 ‘보이셀라’ ©주최 측 제공

AI 스타트업 보이셀라(대표 추헌엽)가 국내에서 출시한 세계 최초의 AI 오디오 성경 모바일 플랫폼 ‘바이블리’를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3대 테크 박람회 ‘CES 2023’에서 선보였다.

보이셀라는 ‘CES 2023’에서 미국의 대표적인 목회자 팀 켈러의 목소리를 포함해 영향력 있는 정치인, 혁신가 5명의 목소리로 만들어진 영어성경이 담긴 ‘바이블리’ 글로벌 베타버전을 시연했다. 전시 규모 뿐 아니라 세계 소비 시장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CES에 국내 정식 론칭 6개월 만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가능성과 기술력 모두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바이블리는 이미 국내에서 온누리교회 하용조, 이재훈 목사를 시작으로 교계 안팎에서 존경받는 목회자들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더불어 코로나로 침체된 한국 기독교계에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며 성경읽기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고 평가받고 있다.

추헌엽 대표는 “성경 플랫폼이 CES에 참여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AI 오디오 성경을 만들고 있다는 자부심과 함께 책임감 또한 느껴진다. 이번에 선보이는 영어성경 뿐 아니라 자체 보유한 한국어 AI 음성합성 엔진을 기반으로 교차언어 TTS(Text To Speech)를 연구하고 있어 향후 한국어 음성 모델을 활용해 다국어 성경 및 오디오북으로 만들어 낼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국 기독교의 대표적인 목회자인 바이블리의 파트너 지구촌교회 이동원 원로목사는 ‘오늘날 지상의 땅 끝은 가상현실’이라는 통찰을 제시하며 ‘바이블리를 통해 새로운 기술로 땅 끝을 복음으로 물들이는 일에 함께 참여하자’고 동료 목회자들과 900만 크리스천들에게 힘있게 전했다. 초대형교회부터 개척교회까지 많은 교회들이 바이블리앱에서 오디오성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교인들이 성경을 더욱 가까이할 수 있도록 힘을 쏟고 있다.

보이셀라는 성경 플랫폼 바이블리, 두란노서원과 제작한 오디오북 등 다양한 AI 오디오 콘텐츠를 선보이며 설립 1년 만에 주목할 만한 성과를 이끌어 냈다. 나아가 이번 CES를 통해 글로벌 진출에 중요한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며 오디오 성경 보급과 AI 음성 기술 진보를 위해 안주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임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보이셀라 #바이블리 #CES2023 #추헌엽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