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리서치
©한국리서치
2명 중 1명 정도는 신(神)과 영혼이 존재한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리서치가 지난 11월 25일부터 28일까지 1천 명을 대상으로 ‘신과 초자연적 존재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48%가 ‘신은 존재한다’고 답했다. 단 하나의 신만이 존재한다는 응답은 21%, 여러 신이 존재한다는 응답은 26%였다.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9%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과 여성의 답변에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신이 존재한다는 응답(39%)과 존재하지 않는다는 응답(43%)이 엇비슷한 반면, 여성은 신이 존재한다는 응답(56%)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응답(23%)을 두 배 가량 앞섰다.

신의 존재를 믿는 사람 중 49%는 ‘신이 개입해 나의 삶에 영향을 준다’고 답한 반면 38%는 ‘신이 나의 삶에 개입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13%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신 뿐만 아니라 사후세계, 영혼, 천사, 악마‧사탄, 귀신, 환생‧윤회, 부활 등 초자연적인 존재를 믿고 있는지도 물어봤다고 한다.

그 결과 ‘존재한다’는 응답의 비율은 ①영혼 51% ②귀신 42% ③사후세계 37% ④악마‧사탄 33% ⑤천사 31% ⑥환생‧윤회 27% ⑦부활 24%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보다는 여성이 7가지 초자연적 존재를 믿는다는 응답이 높았다고 한다. 남성은 7가지 모두 존재한다는 응답이 과반에 못 미친 반면, 여성은 절반 이상이 영혼(58%)과 귀신(51%)이 존재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었다는 것.

한국리서치는 “여성은 또한 사후세계에 대해서도 44%가 존재한다고 믿어서, 없다는 응답(24%)을 앞섰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