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책을 보고 있는 탈북민들
성경책을 보고 있는 탈북민들 ©VOM

현숙 폴리 순교자의소리(한국 VOM, Voice of the Martyrs Korea) 대표는 14일 "유행병(코로나19) 기간 북한 내 성경 수요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폴리 대표는 "북한 내부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통계가 전 세계 정부와 언론, 구호단체들 사이에 상당한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하면서, “성경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VOM코리아는 북한과 중국에서 오디오 성경을 대량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특별히 훈련된 사역자들을 통해 성경을 받고자 하는 의사를 표시하는 주민들에게 오디오 성경을 한 번에 한 권씩 전달하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2020년 첫 석 달 동안, 이미 약 2,000권의 오디오 성경을 지역에 배포했다"고 말했다. 작년 이맘때와 비교하면 두 배가 된다"고 말했다. 전염성 질환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필사적으로 희망의 실타래를 찾고 있기 때문에 성경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그녀는 "이번 달에 한 북한 주민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그녀는 "우리 단체가 지지자들의 지지를 얻어 운영한 특별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스크와 오디오 성경을 받은 주민의 편지였다"고 말했다.

“기도하며 삶을 살아가는 희망을 가집니다. 국경 지역보다 평양, 신의주 지역에 전염병이 퍼져서 상태가 매우 심각합니다. 굶어 죽느냐 전염병에 걸려 감염되어 죽느냐 매한가지 절망 상태지만, 그분을 알고 난 다음부터 두려움이 사라졌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편지를 쓴 사람은 마스크와 오디오 성경을 모두 받았는데, 성경에 대해서만 감사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한다. 물론 북한 주민에게 의료 지원이 중요하지 않다는 뜻은 아니다. 그러나 의료 지원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사람들은 언제나 하나님 말씀을 들어야 한다. 특히 이런 위기 상황 속에서는 더욱 그렇다. 마스크가 아닌 오직 하나님 말씀만이 가장 두려운 시기에 소망을 가져다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달 들어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요청하는 특별한 요청이 많이 있었다. 다만 VOM코리아나 VOM코리아가 공급한 오디오 성경, 코로나19 관련 북한 통계를 받은 북한 주민을 추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북한 주민은 상황이 아무리 좋아도 우물 안의 개구리 신세를 벗어날 수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자신이 거주하는 도시에서 일어나는 사건과 관련된 통계 수치에 대해서도 그렇다. 우리가 아는 것은 북한과 중국의 북한 주민 가운데 우리가 이번 달에 접촉한 모든 이들이 여기 한국에서처럼 코로나19를 일상의 현실로 언급했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또 “한국 VOM과 동역하는 남한 거주 탈북민들은, 북한에 남은 자신의 가족 뿐 아니라 북한 내부의 주민이 감염되었을까봐 걱정하고 있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VOM코리아에서 선교사 교육을 받은 탈북 여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 여성은 2000년 초 사스(SARS)가 발생했을 때 북한의 한 병원에서 일하고 있었다. 당시 북한 의료진은 사스 환자 격리를 위해 병실을 마련하고, 병실 창문을 덮어 햇빛을 차단한 뒤 환자들을 침대에 묶어뒀다. 그녀는 “햇빛도 들지 않는 이런 방에서 사람들이 며칠씩 지낼 수 있을까?” 의아하게 여겼다고 한다. 회복된 환자는 중국에 다녀온 혐의로 국가안전보위부로 이송됐다. 유엔으로부터 받은 의약품은 병원에 공급되지 않고 장마당에서 팔렸다. 그녀는 “북한 정부는 인민이 살든지 죽든지 아무 관심이 없었다”고 증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