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Stocksnap.io

여러 종교들 중 기독교는 2016년 가장 핍박받은 종교로 나타났으며, 순교자 수는 약 9만 명에 달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레이트바트 뉴스(Breitbart News)는 “한 해 동안 약 6분에 한 명의 기독교인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매우 충격적인 수치”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사회학자 마시모 인트로비네(Massimo Introvigne) 뉴릴리저스 연구센터(Centre for Studies on New Religions, Cesnur) 소장은 바티칸 라디오(Vatican Radio)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약 9만명의 기독교인들이 신앙을 위해 목숨을 잃었다.” 그는 "2016년 전 세계적으로 약 5억 명의 기독교인들이 자유롭게 신앙을 표현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인트로비네 박사는 “2016년 사망한 기독교인들의 70%가 아프리카 내 종족 분쟁 때문에 사망했다”면서 “대개 기독교인들은 신앙적 양심에 따른 무기 소지를 거부했다가 목숨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또 “나머지 30%인 27,000명은 테러 공격, 기독교 공동체의 파괴, 정부의 박해로 사망했다”면서“이들은 생명이 위협을 받는 가운데서도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분의 말씀을 전했다”고 했다.

가톨릭교회는 수니파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의해 목숨을 잃은 기독교인들에게 성인의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는 글로벌 크리스채너티 연구센터(Cetre for the Study of Global Christianity)에서 수집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