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CCC(한국대학생선교회, 대표 박성민 목사)가 웹페이지를 통해 “2022 Jesus Festival 기도위원회와 함께하는 어머니연합기도운동 ‘마마클럽’이 전국 각 지역에서 지역별 기도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마클럽
서울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마마클럽 발대식을 갖고 있다. ©CCC 홈페이지 캡쳐

CCC에 따르면, 10월 22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2022 서울 마마클럽 어머니 금식기도회’에선 ‘The Revival!’이라는 주제로 약 1만여 명의 어머니들이 모여 함께 기도를 드렸다.

이날 환영사를 전한 2022 Jesus Festival 준비위원장 박성민 목사(한국CCC 대표)는 “한국교회는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 이런 중요한 시기에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신다. 여러분의 기도를 통해 한국교회가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환영했다.

메시지를 전한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2022 Jesus Festival 대표 대회장)는 “기도는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위대한 축복의 도구다. 그 놀라운 특권을 가지고 기도하며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길 때 하나님의 큰 은혜가 우리 개인의 삶에 그리고 이 땅에 임하게 될 것”이라고 기도의 능력을 강조했다.

이날 모인 한국교회 기도의 어머니들은 나라와 한국 교회, 북한, 다음 세대, 선교와 열방 등 8가지 기도제목을 가지고 뜨겁게 기도했다.

10월 27일에는 부산 지역에서도 10월 마마클럽 기도회를 개최했다. 부전교회에서 모인 참가자들은 가정과 나라, 전 세계 열방을 품고 뜨겁게 기도했다. 이에 앞서 9월 29일에는 오랫동안 기도하며 준비한 대전 마마클럽 창립예배를 드리고 10월 6일에는 대구 지역 마마클럽 발대식이 열렸다.

마마클럽
대구에서 열린 마마클럽 발대식에서 경북지역의 16개 구를 상징하는 깃발을 기수들이 들고 있다.©CCC 홈페이지 캡쳐

특히 150여 개 교회, 1,500여 명의 어머니들이 함께한 대구 마마클럽 발대식에서는 대구, 경북 지역의 16개 구를 상징하는 깃발을 세우고 지역의 어머니들이 가정과 교회, 나라를 위해 기도하는 마마클럽의 사명을 확인하고 선포하는 시간이 됐다.

한편, ‘마리아처럼 기도하고 마르다처럼 일하는’ 어머니들의 연합기도 운동인 마마클럽은 지난 2008년 부산에서 시작해 창원, 전주, 춘천, 광주 등 전국 18개 도시로 확산하고 있다. 마마클럽은 한국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라는 본질을 회복하고 복음의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2022 Jesus Festival의 연합 기도운동으로서 함께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ccc #마마클럽 #지저스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