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pixabay.com
나이지리아에서 올해 첫 10개월 동안 이슬람 무장 단체에 의해 최소 4000명의 기독교인이 살해되고, 2300명 이상이 납치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나이지리아 아남브라주에 본부를 둔 비영리 시민사회단체인 ‘국제시민자유법치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Civil Liberties and Rule of Law, 이하 인터소사이어티)는 이번 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2022년 1월부터 10월 사이에 살해된 기독교인 4020명 중 2650명이 ‘풀라니족(Fulani)’ 또는 ‘이와 연계된 이슬람 단체’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그 밖에도,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ISWAP), 보코하람(Boko Haram), 안사루(Ansaru) 등 무장 단체의 공격으로 인해 기독교인 450명이 숨졌으며, 잠파라(Zamfara)주의 풀라니 도적단 및 분파 단체로 인해 사망한 기독교인은 370명에 이른다.

인터소사이어티를 운영 중인 기독교인 범죄학자 에메카 우메아그발라시에 따르면, 풀라니 목동, 잠파라 도적단 및 무장 단체들은 올해 2315명 이상의 기독교인을 납치했으며, 이중 1401명이 1월과 6월 사이, 915명은 7월과 10월 사이에 납치됐다.

이 단체는 납치된 기독교인 2315명 중 약 10%인 231명이 가족에게 돌아갈 수 없거나, 이슬람교로 개종을 거부했거나 몸값을 지불하지 못해 살해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통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는 올해 월평균 400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학살되고 231명이 납치됐으며, 이는 하루 평균 13명이 사망하고 8명이 납치된 셈이다.

이 보고서는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가 나이지리아 정부의 부실한 통치가 폭력을 조장하고 종교적 자유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경고한 지 2개월 만에 나온 결과다.

USCIRF는 나이지리아 폭력 실태에 대한 보고서에서 “최근 몇 년간 나이지리아 대부분 지역에서 비국가행위자 폭력이 증가했으며, 이 폭력은 파괴적인 인도주의 및 인권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종교에 근거한 폭력만이 아닌 종교나 신념의 자유에 대한 기타 침해를 포함한다”고 밝혔다.

또 “나이지리아에서 종교나 신념의 자유를 침해하는 폭력에는 호전적인 이슬람 폭력, 종교, 민족, 지리적 유산이 교차하는 지점에서 발생하는 정체성 기반 폭력,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된 개인에 대한 군중 폭력, 예배에 영향을 미치는 폭력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인터소사이터는 이전 보고서에서 나이지리아에서 지난 20년간 최소 6만 명의 기독교인이 살해당했으며, 2009년 7월부터 2021년 7월까지 극단주의 폭력이 가장 심했던 나이지리아 북부에서 약 1천만 명이 실향민으로 전락했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 동안 공격을 입은 기독교 기반 학교는 2천 곳에 달한다.

당시 잔학 행위로는 “학살, 살인, 신체 절단, 고문, 학대, 납치, 인질 잡기, 강간, 소녀 아동 학대, 강제 결혼, 실종, 갈취, 강제 개종 주택과 예배 및 교육 센터 파괴 또는 방화” 등이 포함돼 있다.

교파를 초월한 종교 자유 옹호 단체들은 수년간 나이지리아 정부의 무대응이 ‘대량학살(genocide)’ 수준에 이르게 했다고 경고한다.

올해 USCIRF는 보고서를 통해 미 국무부에 나이지리아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에 재지정할 것을 권고했다. 지난 9월에는 33개 단체와 35명의 개인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에거 서한을 보내 CPC 재지정과 기독교 박해를 조사할 특사를 임명할 것을 요청했다.

지난 2020년, 트럼프 전 행정부는 나이지리아를 특별우려국 명단에 등재했다. 그러나 2021년 11월 바이든 행정부 산하 국무부는 국제종교자유위원회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나이지리아를 CPC 목록에서 해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