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제107회 정기총회
예장 합동 제107회 정기총회 마지막 날인 22일, 파회를 앞두고 임원 선거 당선자와 낙선자가 단에 올라 서로 손을 잡고 총대들 앞에서 화합을 다짐했다.
예장 합동 제107회 정기총회 마지막 날인 22일, 파회를 앞두고 뜻깊은 시간이 마련됐다. 총회장 권순웅 목사의 제안에 따라 이번 임원 선거 당선자와 낙선자가 단에 올라 총대들 앞에서 화합을 다짐한 것이다.

권 총회장은 “이번 성총회를 통해 샬롬의 은혜를 부어주셨다. 하나님과의 평화, 또 총회 안의 평화, 또 각 노회와 교회, 성도의 그리스도 안에서의 평화를 허락하신 줄 믿는다”며 “우리가 선거를 했다. 그 가운데 우리는 더 좋은 선택을 받기 위해 열심히 선거운동에 참여하고 그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였다”고 했다.

그는 “그런 가운데 혹 경쟁과 또 그런 구도 하에서 혹시 우리가 하나 됨의 마음이 뒷걸음질 치지 않았는가, 우려가 된다”며 “참 감사하게도 이번에 선거에 참여하셨던 후보자들은 비록 낙선이었지만, 그 낙선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끝까지 총회에 참여하셨다. 너무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선자와 낙선자가 앞으로 나와 화합을 다짐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목사부총회장 선거 당선자인 오정호 목사(서대전노회 새로남교회)와 낙선자인 한기승 목사(전남제일노회 광주중앙교회), 부서기 선거 당선자인 김한욱 목사(소래노회 새안양교회)와 낙선자인 김종철 목사(용천노회 큰빛교회)가 등단해 포옹한 뒤 손을 맞잡았다. 총대들은 뜨거운 박수로 여기에 화답했다.

예장 합동 제107회 정기총회
예장 합동 제107회 정기총회 마지막 날인 22일, 파회를 앞두고 임원 선거 당선자와 낙선자가 단에 올라 서로 손을 잡고 총대들 앞에서 화합을 다짐했다.
한편, 파회예배에서 신약성경 히브리서 12장 1~2절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한 권 총회장은 “하나님이 우리를 구원해 주시고 우리에게 은혜를 부어주셨다. 우리가 그 복음에 빚진 자로서 사명을 감당하기 원한다”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 우리를 불러주셨다”고 했다.

권 총회장은 “제107회기는 오직 예수의 이름으로 나아가기 원한다. 예수 이름으로 부흥하고, 예수 이름으로 섬기고, 예수 이름으로 총회 일을 받들기 원한다”며 “주의 이름 안에 하나님의 부흥의 역사가 있을 줄 믿는다. 주의 이름으로 우리 모두를 하나님께서 붙잡아 주셨다.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원한다”고 전했다.

앞서 제107회 총회장 권순웅 목사 및 총대 1,632명 일동 명의의 ‘총회 샬롬·부흥 선언문’도 발표됐다. 총대들은 이 선언문에서 “복음은 예루살렘에서 유다로, 유다에서 사마리아로, 사마리아에서 땅끝까지 움직이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샬롬부흥의 깃발을 들고 성경이 가는 곳까지 갈 것이며 성경이 멈추는 곳에 멈추어 주님의 음성을 기다릴 것이다. 하나님 나라가 온전히 이루어지기까지 우리의 운동은 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총회 #예장합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