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재 씨
배우 이정재 씨가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유튜브 ‘Television Academy’ 영상 캡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에미상(Emmy Award)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정재 씨가 “먼저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싶다”(First I'd like to thank god)고 했다. 이 씨의 종교는 개신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씨는 13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이름이 호명된 뒤 무대에 올라 영어로 “매우 감사드린다”(Thank you so much)라고 한 뒤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리고 텔레비젼 아카데미(Television Academy·TV예술과학아카데미)와 넷플릭스, 황동혁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특히 “(황동혁) 감독님은 살아남기 위해 우리가 직면한 현실적인 문제들을 훌륭한 각복, 그리고 놀라운 비쥬얼과 함께 매우 창의적으로 화면에 담아내셨다. 감사드린다. ‘오징에 게임’팀에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여기까지 영어로 소감을 전한 그는 이후 한국어로 “그리고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실 국민 여러분들과 친구, 가족 그리고 소중한 저희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