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샛별(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이샛별 작가

아이는 엄마가 퇴근하는 시간을 기다리고 있을까? 퇴근길의 발걸음이 몹시 분주해졌다. 퇴근하고 어린이집에서 데려오는 길에 아이는 아침에 한 이야기를 기억해 내며 나에게 다시 말해 준다.

"그래, 그럼 가자!"라고 대답하는 내 목소리와 '가자'라는 수어에 아이는 이내 기쁜 표정을 감추지 않는다. 아이와의 약속에 얼마나 무게감이 있었는가를 새삼 느끼게 되었다. 상황이 여의치않아 어쩔 수 없이 지키지 못한 약속 하나에도 아이의 마음은 어떨까 싶기도 했다.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는 아이의 마음에도 엄마와의 약속이 지켜질 때마다 신뢰가 생기기도 하니, 반성할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약속 하나에도 공감과 소통이 필요했다는 것을 아이를 통해 다시 배웠다.

엄마의 퇴근 시간이 늦어져 미처 지키지 못한 약속을 잘 이해할 수 있게 쉽고 간결하게 설명하는 것도 일이다. 하지만 아이와의 신뢰감을 쌓아가기 위해서 아이와 마주 앉아 눈 맞춤으로 엄마의 이유를 알려준다.

"오늘은 하지 못했지만, 내일은 꼭 같이하자!"

이렇게 우리의 약속은 쌓이고 풀어나가는 일의 연속이다. 아이의 건강한 가치관 형성을 위해 약속의 힘은 물론이고 어떻게 지켜나갈 수 있겠느냐는 고민 가운데, 아이가 어떠한 규칙과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옆에서 공감해 주는 역할은 곧 부모라는 것이 더욱 무게감이 들었다.

몸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한 가치관을 가져야 사회에 나가서도 충분히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다는 생각에 오늘도 지킬 수 있는 약속 하나를 아이와 함께한다. 엄마의 출퇴근길 그리고 어린이집 등·하원길에서 만들어진 약속 하나로 우리는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약속해, 엄마는 네가 더 행복할 수 있게 열심히 살게."

"약속해, 나는 엄마가 더 행복할 수 있게 열심히 클게."

이샛별 작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샛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