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부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조셉 디트러니 전 대북협상 특사, 베스 밴 다인 미 연합 하원의원 등 미 한반도 및 안보 전문가 대표단 일행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국방부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조셉 디트러니 전 대북협상 특사, 베스 밴 다인 미 연합 하원의원 등 미 한반도 및 안보 전문가 대표단 일행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국방부

미국에서 온 한반도 전문가들이 윤석열 정부 들어 한미 동맹이 굳건해졌다고 평가했다.

이종섭 국방장관은 10일 오전 미국 한반도·안보 전문가 대표단 일행을 접견하고 주요 안보 현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조셉 디트러니 전 대북협상 특사, 베스 밴 다인 미 연방 하원의원, 월터 샤프 전 연합사령관, 앤드류 김 전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알렉산드르 만소로브 조지타운대 교수, 마이클 젠킨스 워싱턴타임즈재단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 대표단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한미 동맹이 더욱 굳건해지고 있다"며 "이번 방한이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과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 깊이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또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핵심적으로 기여하는 한미 동맹의 역할과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한미 동맹 발전을 위한 의회와 민간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 장관은 "우리 정부가 한미 동맹 강화를 외교 안보 정책의 핵심으로 하고 있다"며 "국방 분야에서도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후반기 연합연습인 을지 자유의 방패(UFS)의 성공적 시행과 오는 9월 개최 예정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가 더욱 큰 성과로 이어지기 위해 미 국방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한미 동맹 발전과 연합 방위 태세 강화에 대한 미 의회의 초당적 지지와 관심에 사의를 표명한다"며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강력한 연합 방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종섭 #국방부장관 #한반도전문가 #한미동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