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즈 인터내셔널 기독교인 박해
©릴리즈 인터내셔널

전 세계 정부가 기독교인 박해에 대해 눈을 감지 말아야 한다고 릴리즈 인터내셔널이 주장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이 단체는 영국 정부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기독교 박해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취하는데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이같은 요청은 영국 정부가 전 세계 5백여 명이 넘는 정부와 종교지도자들이 모이는 종교자유장관회의를 개최하기 하루 전 나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회의는 영국 정부가 위임한 트루로 보고서가 광범위한 기독교 박해에 대처하기 위한 과감한 조치를 촉구한 지 3년 만에 개최된다.

이틀에 걸친 모임에 앞서 릴리즈 인터내셔널(Release International) CEO 폴 로빈슨은 “트루로 보고서는 전 세계적으로 종교단체에 대한 폭력의 80%가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 규모는 끔찍하며 문제는 날로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트루로 보고서의 권장사항을 완전히 이행하고 명확한 우선순위로 두라고 촉구했다.

피오나 브루스(Fiona Bruce) 종교자유특사는 “전 세계적으로 약 3억6천만 명의 기독교인이 신앙 때문에 박해를 받고 있다. 전 세계에서 2시간마다 한 명씩 신앙 때문에 살해당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릴리즈 인터내셔널은 회의 첫날 아침 기도회에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세미나는 나이지리아와 아프리카 사헬 지역에서 증가하는 폭력을 조사한다. 기조 연설은 보안상 이유로 이름을 밝히지 않은 부르키나파소의 릴리즈 인터내셔널 파트너가 맡게 된다.

피오나 브루스 특사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이 단순히 부족 전쟁이라고 말하려고 한다. 그러나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무슬림의 급진화”라며 “지하디스트들은 대사하라 이슬람 국가(Islamic State in Greater Sahara)를 세우려고 한다. 이것은 종교적 갈등임이 분명하다”라고 했다.

이어 “기독교인들은 그 자리에서 살해당한다. 만약 납치됐는데 신자라면 살아남을 가능성은 없다”라고 했다.

또한 세미나에서는 나이지리아 플라토주 수도인 조스(Jos)의 성공회 대주교인 벤자민 크와시로부터 현지 상황을 듣게 된다.

그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2001년 이후 플라토 주에서만 2만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살해당했다. 그리고 세상은 조용하다”라며 “보코하람은 ISWAP(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지부)와 연합했으며 나이지리아를 이슬람화하는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있다. 그들의 첫 번째 목표는 교회”라고 했다.

영국복음연맹(Evangelical Alliance)는 “‘모든 시민의 종교 또는 신앙의 자유’(ForRB)를 발전시키기 위해 영국 외교부, 영연방 및 개발사무소의 장기적인 전략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복음주의연맹 옹호이사인 대니 웹스터(Danny Webster)는 “이번 회의는 말과 행동이 일치해야 한다”라며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하는 것은 우리 정부의 외교정책, 무역거래 및 해외개발지출의 초석이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종교자유는 자유사회의 기초이며 전 세계적으로 정부 활동의 중심에 있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