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순교자의소리, 외국 땅에서 순교한 첫 중국인
(왼쪽부터) 에릭 폴리, 현숙 폴리 목사가 멍리시와 리신홍의 동판을 사무실 벽면에 새로 붙인 뒤 기도하고 있다.©노형구 기자

한국순교자의소리(이하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 목사)가 29일 ‘기독교 순교자의 날’을 맞아 서울 성북구 정릉동 소재 한국 VOM 사무실에서 중국인 순교자 멍리시(Meng Lisi)와 리신헝(Le Xinheng)을 기념하는 명판을 추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 VOM이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2017년 5월 24일 오후 1시 경 멍리시와 리신헝은 파키스탄 퀘라(Quetta)시 소재 한 어학원에서 학생을 가르친 후 이슬람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에 의해 납치돼 2주 뒤인 6월 8일 참수당했다. 당시 멍리시는 26살, 리신헝은 24살이었다고 한다. 이들은 외국에서 순교한 첫 중국 기독교인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이날 한국 VOM은 지난 2년 동안 중국과 파키스탄에서 두 사람의 부모 및 납치 당시 현장 목격자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관련 서류 등을 조사한 결과 일부를 발표했다.

기자회견을 주재한 에릭 폴리 목사는 “멍리시와 리신헝이 가르쳤던 파키스탄 어학원의 수강생들은 ‘사랑으로 섬기며 복음을 전하는 기독교인의 모습으로서 그들을 기억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멍리시와 리신헝의 선교 비전은 그들의 부모와 다른 중국 성도로부터 복음을 전해 듣고, 선교 사명을 감당하고자 수년 동안 준비한 결과였다”며 “이들의 선교 비전은 특정 선교단체의 설득에 의한 선택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이 주신 비전”이라고 했다

특히 멍리시와 리신헝이 IS에게 참수당한 영상에 대해선 “그들은 납치요원에게 살려달라고 애원하거나 울부짖지 않았다. 오히려 겸손하고 온유하게 자신들에게 닥친 상황을 순전히 받아들이는 모습이었다”며 “자신들의 마지막 숨결로 훈련된 하나남의 종의 위엄과 성숙함을 보여줬다”고 했다.

에릭 폴리 목사에 따르면, 순교 직전 멍리시의 중국 SNS 위챗 프로필엔 ‘한 사람의 희생으로 한 나라가 회복될 수 있다면 그 희생은 가치가 있다’고 적혀 있었다. 중국 후베이성 출신인 멍리시는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한 후 파키스탄 공용어 우르두어를 공부하면서 10대부터 교회학교 교사로 활동한 배경을 토대로 파키스탄에서 어린이 선교 비전을 품고 있었다고 한다.

또 중국 후난성 출신인 리신헝은 시안 전자과학기술대학교를 졸업한 뒤 지역 신학교에 재학하면서 아랍어, 아람어 및 영어를 공부했고 우르두어로 복음을 전하는 법도 습득했다. 리신홍이 순교한 5개월 후 그의 어머니는 한국 VOM에 “말썽쟁이였던 리신홍을 양육할 유일한 방법은 예수께 바치는 일이었다. 아들을 하나님 나라 확장에 사용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다. 아들을 죽인 자들을 용서해달라고 기도한다”며 “멍리시와 리신홍의 순교가 파키스탄 복음 전파의 열매로 맺히길 바란다”고 전했다고 한다.

에릭 폴리 목사는 “멍리시와 리신홍의 어머니들은 기도하는 분들이었다. 중요한 점은 그들이 기독교 집안에서 성장했고, 부모들은 그들의 순교를 자랑스러워 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성경적으로 순교는 특권이지 결코 벌칙이 아니”라며 “멍리시와 리신홍이 가만히 있었다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겠지만, 파키스탄에서 예수의 신실한 증인으로서 살고자 했기에, 순교자가 됐으며 그 결과는 죽음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또한 “꼭 죽음만이 순교자임을 입증하는 것도 아니다. 증인으로서의 동기에 따라 행동한 모든 기독교인들이 비로소 순교자”라며 “우리 단체는 ▲빨간색 순교자는 폭력에 의해 희생당한 기독교인 ▲녹색 순교자는 자아에 대해 죽는 기독교인 ▲흰색 순교자는 세상가치에 대해 죽는 기독교인으로 분류한다. 이와 같이 어느 누구도 순교자로서의 삶을 제외 받은 기독교인은 없다”라고 했다.

에릭 폴리 목사는 “신약성경에서 헬라어로 증인과 순교자의 이름은 같으며, 약 180번 정도 나온다. 특히 사도행전에선 예수의 증인을 순교자로 명명한다”며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누가복음 9장 23절)처럼, 순교는 모든 기독교인들이 받은 부르심”이라고 했다.

한편, 멍리시와 리신헝이 순교한 지 5개월 후인 2017년 12월 중순, 파키스탄 소재 한 복음단체는 파키스탄 어린이들과 함께 이들을 추모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파키스탄순교중국기독교인 #멍리시 #리신홍 #한국V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