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쁜우리교회
기쁜우리교회 전교인 야외예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미주 기쁜우리교회(담임 김경진 목사)가 지난 19일(현지 시간) 아버지 주일을 맞아 로워스쿨캐년파크에서 전교인 야외예배를 가졌다.

코로나 팬데믹의 여파로 지난 2년 넘게 움츠렸던 성도들은 야외예배를 통해 창조주 하나님을 마음껏 예배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아버지의 축복"(창49:22-26)이란 제목으로 설교한 김경진 목사는 "요셉을 향한 야곱의 축복은 하나님의 뜻 가운데 모든 열방과 민족에게 축복을 나누는 삶"이라며 "우리의 자녀와 다음세대가 하나님을 향한 굳건한 믿음 안에서 열방을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기도하고 축복하자"고 전했다.

예배 후 이어진 친교시간에서는 라인댄스 공연과 6월 생일을 맞는 교인들을 위한 케익커팅, 보물찾기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펼쳐지며 전 성도가 하나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기쁜우리교회는 "다음 세대를 복음으로 일으켜 모든 세대가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비전"으로 2017년 창립 이후 지속적인 성장과 부흥을 이뤄왔으며, 지난해 10월 글렌데일장로교회로 이전해 새로운 도약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