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왼쪽 두 번째)와 그의 아내 케이 워렌(맨 오른쪽)이 앤디 우드 목사(오른쪽 두 번째) 부부와 찍은 사진 ©새들백교회

미국 대형교회인 새들백교회가 최근 에코교회의 앤디 우드 목사와 스테이시 우드 사모를 후임으로 결정한 가운데, 우드 목사와 함께 사역한 이들이 그의 학대 혐의를 제기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새들백교회는 최근 “이번 주말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 위치한 에코교회 창립자 우드 목사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예비조사 초기 단계부터 현재까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그의 임명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그러나 에코교회의 크리에이티브 아트 담당이었던 랜스 휴 목사는 “앤디 목사가 릭 워렌 목사의 후임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처음 보았을 때 첫 번째 반응은 충격이었고, 두 번째 반응은 두려움이었다”며 “앤디 목사가 책임감 없는 리더십의 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에코교회에서 시작된 행태가 새들백교회에서 훨씬 더 큰 규모로 다시 드러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8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에코교회의 캠퍼스 부목사 및 개발 이사로 일했던 팟캐스트 운영자이자 국제 연사 로리 아담스-브라운은 자신의 트위터에 “학대 혐의가 많은 목사가 미국에서 가장 큰 대형교회 중 한 곳의 목사로 고용됐다”며 “그런데도 당신이 아는 피해자 중 누구도 장로 이사회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이 없는 상태에서 이사회의 만장일치 승인을 받았다”고 남겼다.

브라운은 “장막 뒤에 너무나 많은 것들이 있다. 학대를 숨기고, 권력을 남용하는 자들을 조장하며 생존자들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것은 하나님 나라와는 정반대의 일이다. 남침례회(SBC) 보고서에 비춰, 이사회가 목사를 고용할 때는 최소한 모든 직원들에게 연락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녀는 논평에서 SBC 지도자들이 내부고발자를 위협하고 성추행 피해자의 과실을 주장한 사실을 자세히 밝힌 가이드포스트솔루션의 보고서를 인용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새들백교회는 성명을 통해 “새들백 장로들은 매우 엄격한 기준으로 우즈 목사를 선택했다”며 “교회는 우즈에 대한 주장을 검토 중이고, 현재로서는 이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워렌 목사도 “케이(워렌 목사의 사모)와 난 이 부부를 매우 믿고 사랑한다. 우리는 하나님이 그들을 예비하시고 선택하셔서 새들백 마라톤의 다음 구간을 달리게 하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또 “우리는 교회를 다음 단계로 성장시키고 영향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 부부를 진정으로 깊이, 자신 있게, 그리고 무조건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