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USA 총회
▲미국 켄터키 주 루이스빌에 위치한 미국장로교(PCUSA) 총회 본부. ⓒPCUSA.

미국장로교(PCUSA)와 연계된 한 단체가 올 여름 성소수자 축제를 기념하기 위해 ‘퀴어링 더 바이블’(Queering Bible)이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의 편집자인 리 카토 목사는 교단지인 장로교뉴스서비스(Presbyterian News Service)와의 인터뷰에서 “이 연구는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을 퀴어라는 형태로 경험할 수 있는지, 퀴어인으로서 어떻게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는지 배우는 방식”이라고 했다.

카토 목사는 “마가는 포용과 그 의미를 전달해 주는 몇 가지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갖고 있다. 이것은 예수님이 다른 경험을 가진 이들, 소외된 이들을 만나는 이야기이다”라고 했다.

그는 “PCUSA가 동성애 프라이드 축제가 진행되는 동안 무지개 깃발을 들고 티셔츠를 착용하는 것을 넘어 교단이 퀴어를 환영할 수 있도록 더 깊이 들어가야겠다는 도전을 받았다”고 했다.

벤자민 페리 목사의 ‘퀴어링 마가1’ 연구는 세례 요한의 경험을 동성애자 개인의 경험과 비교해 “동성애 공동체 사람들은 요한처럼 오래 살았고, 문화가 제한하려는 방식을 초월하는 사랑을 우리의 목소리와 몸에 품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우리를 자유롭게 할 뿐만 아니라 무엇이 모든 사람을 해방시킬 것인지에 관해 광야에서 외치고 있다”고 했다.

카토 목사는 “이성애자 백인 남성의 신학적 토대가 마가복음을 비롯한 다른 성경들이 매우 건강하지 못한 방식으로 해석되는 데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종종 우리가 성경을 볼 때 역사적으로 성경을 해석한 다음 신학으로 만든 이성애자들이 많다. 따라서 우리가 성경 퀴어링을 생각할 때 성경을 읽고, 보고, 그 렌즈를 통해 그 성경을 해석하는 목소리를 정말로 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퀴어링 더 바이블 프로젝트는 성경을 해석하는 모든 이질적·규범적 방식에 반대하며,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몇 가지 새로운 신학을 창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PCUSA는 이에 대한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의(CP)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