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규 목사
박양규 목사가 설교를 하고 있다. ©삼일교회 영상 캡처

삼일교회(송태근 목사) 48차 특별새벽기도회가 지난 6일부터 24일까지 ‘세상을 향해 손을 내밀라(행11:26)’라는 주제로 열린다. 1주차(6~10일) 9일에는 박양규 목사(교회교육연구소)가 ‘그리스도인의 무게 - 죽음의 수용소에서’(롬 5:3~5)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박 목사는 “그리스도인은 어떤 존재여야 하는가.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이유는 남들 위에 군림하기 위함이 아니라 전혀 다른 삶을 보여 주기 위함이었다”며 “예수님이 자주 하신 말씀은 ‘내 나라는 이 땅에 속한 것이 아니다’라는 것이었다. 예수님이 드러내려던 하나님의 나라는 자본과 권력, 성공에 좌우되는 나라가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예수님께서 부르신 그리스도인 역시 마찬가지”라며 “물리적으로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만, 돈·권력·명예가 지배하는 로마의 평화라는 기준을 거부하며 살았다. 그 결과 예수님은 반란자들만 당하는 십자가형으로 죽임을 당하셨다. 그리스도인 역시 반란자로 치부되어 죽임 당했다. 로마제국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죽음의 수용소와 같은 공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사도 바울은 고린도전서 4장 9절에서 ‘내가 생각하건대 하나님이 사도인 우리를 죽이기로 작정된 자 같이 끄트머리에 두셨으매, 우리는 세계 곧 천사와 사람에게 구경거리가 되었노라’라고 했다. 로마제국은 자신들의 체제를 거부했던 그리스도인들을 골라내기 좋은 방법으로 그리스도를 저주하게 했고, 그리스도인들은 기꺼이 반란자가 되는 길을 선택했다. 로마서 10장 10절에 ‘사람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리라’는 말씀이 있다. 영접 시 기도를 따라하면 구원을 받는다는 것이 아니라 전혀 다른 실체가 있음을 믿는 사람만 이렇게 시인하고 고백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리스도인은 죽음의 수용소와 같은 세상에서 카포(kapo, 나치 유대인 수용소 안의 협력 유대인)가 되기 위해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 아니”라며 “우리의 말과 행동과 삶을 통해서 진정한 주인이 누구이며. 진정한 세계가 무엇인지를 드러내도록 부름을 받은 자들”이라고 했다.

그는 “하나님은 우리의 연약함, 가난함, 이기심, 변덕스러움 등 그 어떤 것도 상관하지 않고, 우리를 택하셔서 부르셨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이 가진 영광스러운 무게”라며 “하나님이 우리를 그분의 영광스런 도구로 만드시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고난’”고 말했다.

이어 “본문에는 ‘환난 중에도 즐거워한다’고 말한다. 어떻게 그것이 가능한가”라며 “죽음의 수용소에 있으면서도 왜 살아야 하는지 이유를 아는 사람은 어떤 상황도 견뎌낼 수 있다. 사랑을 기억하고 그 실체를 붙잡을 때 현실을 견딜 수 있는 힘이 생긴다. 로마 지하 카타콤에 갇혀 있던 그리스도인들이 기뻐할 수 있었던 이유 역시 그리스도의 사랑 속에 있었기에 고통을 견디는 것이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고난은 우리를 하나님의 도구로 변화시키는 과정”이라며 “그것을 견디게 하는 것이 사랑이다. 성경은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을 소망을 이루는 줄 앎’이라고 했다. 하나님의 세상을 이 세상에 드러내기 위해 가장 알맞은 캐릭터로 우리를 만드시는 과정이 바로 고난과 환난이라고 말한다”고 했다.

박 목사는 “비록 우리는 미래를 아는 것이 허락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이 순간 우리들은 그 분의 캐릭터로 변해가고 있으며, 성령께서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에게 부으시고,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해 기도하게 계시기에 우리는 이 순간을 견디고,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지하에서 햇빛을 보지 못하고 살았던 카타콤의 흔적은 고난을 견딜 수 있었던 유일한 방법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 고난과 환란 자체가 아니라 우리의 인생이 그리스도의 사랑으로부터 단절되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 세상에 대해 어떻게 손을 내밀 수 있는가. 우리를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고난 속에 있는 자들이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 수 있도록 우리 또한 역할을 해야 되는 것이다. 그것이 부르심을 받은 그리스도인들이 감당해야 되는 목적이자 사명이며, 세상을 향해 손을 내미는 구체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손을 내밀 때, 사람들은 캄캄한 마음에 햇빛이 들게 한다. 이것이 그리스도가 우리에게 준 유산이며, 우리가 세상을 향해 줄 수 있는 그리스도인의 위대한 유산”이라고 했다.

한편, 삼일교회 48차 특별새벽기도회는 오는 10일 김종철 목사(전주동부교회), 13~15일 이상학 목사(새문안교회), 16일 김정일 목사(예수비전교회), 17일 남수호 목사(부산이삭교회), 20일 송태근 목사, 21일 전종국 목사(대전은총교회), 22~24일 김용훈 목사(워싱턴 열린문장로교회)가 설교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삼일교회 #박양규목사 #48차특별새벽기도회 #교회교육연구소 #송태근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