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9일(현지시간) 납치됐던 나이지리아 감리교 대표가 다음 날 석방됐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영국 감리교는 성명을 통해 사무엘 카누 목사의 납치 사건에 “깊은 충격과 우려”를 표명했다.

BBC는 그가 30일 늦게 풀려났다고 보도했지만 어떤 방법으로 석방되었는지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카누 박사는 오웨리 감독인 데니스 마크 목사와 고위 성직자 예베리야 쉬투 목사와 함께 총격범들에게 납치됐다.

납치는 교회 지도자들이 행사에 참석한 후 나이지리아 남동부 아비아 주에서 발생했다.

납치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CT는 전했다.

영국 감리교협회 회장인 소니아 힉스 목사와 부회장 바바라 이스튼 목사는 공동 성명을 통해 “무장 단체에 의한 납치, 폭력적인 극단주의 공격, 살해가 빈번히 일어나는 나이지리아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하며 “많은 사람들이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오픈도어는 나이지리아에서 수천명이 보코하람, 급진화된 풀라니 목동,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지부(ISWAP)와 같은 극단주의 이슬람 단체에 의해 납치됐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는 오픈도어가 발표한 세계감시국가 중 7위를 기록했다.

오픈도어의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전문가인 일라 드자디는 납치로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면서 “나이지리아에서 유행하고 있는 일련의 납치 사건 중 가장 최근에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보 문제는 나이지리아인의 핵심 문제다.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납치될 수 있다”라며 “내년 2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은 안보를 최우선 의제로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빈곤이 만연해 있기 때문에 극단주의 단체들은 돈을 쉽게 벌기 위한 지름길로 몸값을 요구하며 돈이 되는 납치 사업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