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아프리카의 교인들(상기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무관함). ⓒPixabay

나이지리아 남부 오순절 교회에서 주최한 ‘무료 쇼핑’ 자선 프로그램에서 임산부와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1명이 압사사고로 사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리버스 주에 소재한 킹스어셈블리 오순절교회(Kings Assembly Pentecostal)가 주최한 자선프로그램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많은 인파가 줄을 서기 위해 오전 5시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경찰 대변인을 인용해 일부 참석자들이 잠긴 문을 부수고 넘어져 인파가 몰렸다고 전했다.

다니엘이라고 밝힌 한 목격자는 임산부와 어린이 다섯명이 사망자들 사이에 있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목격자는 희생자들의 친척들이 분노에 휩싸여 일부 교인들을 습격했다고 전했다.

AP는 빈곤계층이 8천만 명 이상인 나이지리아에서 많은 교회와 단체들이 이같은 행사를 조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나이지리아의 이같은 비극은 이슬람 단체로부터 끊임없는 공격을 받고 있는 기독교인들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

최근 이슬람국가(IS)는 지난 2월 미 특수부대가 시리아 지도자를 살해한 데 대한 보복으로 보르노주에서 기독교인 20여명을 참수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또 다른 공격에서 신원 미상의 총격범들이 나이지리아 북부 한 가톨릭성당을 습격해 신부로 확인된 사제 2명과 소년 2명을 납치했다.

최근 이슬람 풀라니 목동과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지부(ISWAP)와 연계된 급진 이슬람 무장세력은 보르노 ​​주에서 발생한 공격으로 5세 미만의 어린이를 포함하여 최소 8명의 기독교인을 살해하고 여러 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60개국 이상에서 박해를 감시하는 오픈도어는 2020년 10월 1일부터 2021년 9월 30일 사이에 최소 4천650명의 기독교인이 살해됐다고 보고했다. 이는 전년도의 3천530명에서 증가한 수치다. 또한 2천500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납치되어 1년 전의 990명에서 증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