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러시아정교회 총대주교
2018년 키릴 러시아정교회 총대주교(왼쪽)가 6년 임기를 새로 시작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축복하고 있다. ©Orthodox Church 유튜브

우크라이나 정교회 지도자들이 27일(이하 현지시간) 전쟁에 대한 러시아 정교회 수장 키릴 총대주교의 지지를 비판하며 ‘완전한 독립’을 선언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같은 결정은 교회 지도부 회의에 따른 것이었다.

우크라이나 정교회는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키릴 총대주교의 입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전쟁은 ‘살인하지 말라’라는 계명을 어긴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 정교회와 우크라이나 정교회의 교류는 부재했다고 폭로했다.

러시아정교회는 로마가톨릭교회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동방정교회에 속해 있고, 1억 1천만여명의 신자를 보유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하고 동방정교회 최대교파인 러시아 정교회 키릴 총대주교가 이를 계속 정당화하면서 지지하자, 러시아정교회 산하인 우크라이나 정교회가 러시아 교회와 함께 할 수 없다고 독립을 천명한 셈이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전쟁을 ‘살인하지 말라’는 하나님의 계명을 어긴 것으로 규탄하며, 전쟁에서 고통받는 모든 이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협상을 계속하고 유혈사태를 막을 방법을 찾아야 한다. 키릴 총대주교는 러시아의 침공을 비난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고통받는 우크라이나인을 위한 적절한 말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회는 우크라이나 정교회의 ‘완전한 독립과 자치’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교회는 오래전부터 러시아 정교회 모스크바 총대주교청에 충성을 맹세했다. 그러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균열이 생겼다.

키릴 총대주교는 정교회 TV 채널이나 유튜브 등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러스키 미르'(Russky Mir·러시아 세계) 보존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으로 포장해 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