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Pixabay

미국 복음주의교회 목회자의 51%만이 성경적 세계관을 갖고 있다고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애리조나 크리스천대학 문화연구센터(CRC)는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각) ‘아메리칸 월드뷰 인벤토리 2022’를 기반으로 한 새 보고서를 발표했다.

‘아메리카 월드뷰 인벤토리’는 미 성인의 세계관을 평가하는 설문조사로, 세계관이 적용된 8개 범주 내에서 목적과 소명, 가족과 삶의 가치, 하나님, 창조와 역사, 신앙의 실천, 죄, 구원, 하나님과의 관계, 인간의 성격과 본성, 생활 방식, 행동 및 관계 그리고 성경, 진리와 도덕 등 신념과 행동을 측정하는 54개 관련 질문을 던진다.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약 1천명의 기독교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한 기독교 목회자 중 37%만이 성경적 세계관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무소속이나 독립교회는 복음주의 교회 지도자들보다 성경적 세계관에 동의할 가능성이 높게 나왔으며, 그 중 51%가 일상생활에서 성경적 신학을 따른다고 답했다.

가장 놀라운 사실은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이는 데 가장 열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침례교회 목회자들 중 48%만이 성경적 세계관을 갖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남침례회 목회자들의 경우 성경적 세계관을 가진 이들은 전체의 78%였다.

은사주의나 오순절교회 목회자들의 경우, 37%가 성경적 세계관을 지니고 있었다. 이는 일반적으로 오순절에 동의하는 주류 개신교 교회 목회자(32%)와 성결신학에 동조하는 목회자(28%)들보다 높았다.

전통적인 흑인 개신교 교회의 목회자들과 가톨릭 사제들의 경우, 성경적 세계관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전통적 흑인교회를 이끄는 목사의 9%, 가톨릭 사제의 6%가 성경적 세계관을 갖고 있었다.

애리조나 크리스천대학 문화연구센터의 조지 바나(George Barna) 박사는 성명을 통해 “교회 가족들에게 붙은 오래된 이름표는 과거만큼 유용하지 않다”며 “가장 좋은 예가 ‘복음주의’라는 용어로, 이는 전통적으로 우리 삶에 있어서 성경을 ‘하나님의 신뢰할 수 있고, 적절한 말씀’으로 가르치는 교회를 의미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성경적 세계관을 가진 복음주의 목회자 중 겨우 절반이 ‘복음주의’ 교회로 간주될 수 있는 교회에 다니고 있으며, 그 숫자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