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남가주 은혜한인교회 故 김광신 원로 목사
미국 남가주 은혜한인교회 故 김광신 원로 목사 ©미주 기독일보

미국 남가주 은혜한인교회 김광신 원로 목사가 지난 25일(현지 시간) 오후 6시 20분,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향년 87세.

고 김광신 목사는 1935년 1월 2일 부산에서 출생해 부산 중학교와 마산 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문리대 영문과를 졸업했다. 42세라는 비교적 늦은 나이에 소명을 받아 44세에 탈봇 신학교에 입학해 복음 사역자의 길에 들어섰다.

3년 후인 1982년, 탈봇 신학교를 졸업한 그는 세 가정과 함께 은혜한인교회를 개척했으며, 평생 전세계를 누비며 복음 전파에 앞장섰다.

고 김광신 목사는 '땅끝까지 복음 전파'라는 선교 비전 아래 남가주 은혜한인교회의 부흥을 주도했으며, 단일교회로서는 가장 많은 전 세계 6천여 교회를 개척한 '선교 지향적' 교회로 이끌었다.

캘리포니아 풀러튼에 위치한 남가주 은혜한인교회는 2대 한기홍 목사 취임 이후에도 성도 수 5천 여명의 대형교회로 꾸준히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

고인은 생전 언제나 하나님의 은혜를 강조했다. 그동안 세계 방방곡곡에서 일궈온 놀라운 사역 앞에서도 모든 것이 주님께서 행하신 역사이며, 주님께서 일하시는 교회에서 그저 함께 했을 뿐이라고 겸손하게 고백했다.

고인은 지난 22일 작성한 그의 마지막 사랑의편지에서 "우리 인간은 예수님을 만날 때만이 영원을 바라보며 우리의 삶의 길을 확실히 살아갈 수 있는 것"이라며 "하나님의 관심은 사람들이 빛 되신 예수님께로 나아오는데 있는 것"이라고 마지막까지 자신의 선교 비전을 놓지 않았다.

한기홍 목사는 "고 김광신 목사님께서 1992년 은혜한인교회를 은퇴하시면서 장로님들에게 '나를 선교사로 보내달라'고 간곡하게 설득하시던 장면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김 목사님은 '오직 주님을 기쁘시게 한다'는 사역의 목표를 붙들고 사셨고, '오직 주님을 기쁘시게 한다'는 한가지 소원 때문에 세계선교에 당신의 모든 것을 드렸던 분"이라고 회고했다.

한기홍 목사는 "고 김광신 목사님께서는 목회를 하시면서도 선교사처럼 사셨기에 은혜한인교회가 오늘날까지 선교적 교회로 나아갈 수 있었다"면서 "고인의 숭고한 헌신의 삶과 고귀한 뜻을 기억하며 은혜한인교회는 앞으로도 세계 선교를 위해 달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