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유튜브 영상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최소 1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텍사스 롭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의 희생자 유가족들을 위해 성경말씀을 인용하며 기도를 부탁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날 저녁 열린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아이를 잃는다는 것은 영혼의 한 조각을 빼앗기는 것과 같다”며 “가슴에 텅 빈 공간이 있어서 그 속으로 빨려들어가 절대 빠져나올 수 없을 같은 느낌이 든다. 그리고 그것은 결코 똑같지 않다”고 했다.

1972년 교통사고로, 2015년 암으로 두 자녀를 잃은 바이든 대통령은 시편 34편 18절을 인용하며 “여호와는 마음이 상한 자를 가까이 하시고, 통회하는 자를 구원하신다.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강력한 총기 규제를 시사했다. 그는 “18세 청소년이 총기를 살 수 있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며 ”지금보다 더욱 강력한 총기 규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학생이 전쟁터처럼 학교에서 친구들이 죽는 것을 보아야 하는가? 총기 (업체의) 로비에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기 규제 관련 법을 방해하거나 지연시키는 사람들을 잊지 않을 것이다. 지금은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