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클린 그래함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사마리아인의 지갑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라는 타이틀로 영국 투어에 나선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가 “웨일스 노동당 정치인을 포함한 성소수자(LGBT) 활동가들에게 결혼에 대한 성경적 견해로 ‘혐오의 설교자’라는 비난을 받는 것이 부당하다”고 밝혔다.

그래함 목사는 최근 프리미어 크리스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의 비판은 거짓이다. 그들은 나를 혐오의 설교자라고 비판한다”라고 말했다.

그래함 목사는 “그들이 나를 혐오의 설교자라고 부른 이유는 ‘결혼은 남자와 여자 사이에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라며 “‘동성결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가 한 대답은 ‘그것은 죄이다. 그것이 성경이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5월부터 시작된 그래함 목사의 투어는 오는 7월까지 영국 전역에서 열린다.

마크 드레이크포드 웨일스 행정수반은 그래함 목사의 웨일즈 방문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드레이크포드 장관은 “이러한 견해를 가진 사람이 여기 웨일즈에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게 돼 유감”이라고 했다.

그래함 목사는 이에 대해 “비판이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내가 많은 사람들의 기분을 상하게 한다고 주장한다. 내가 그들을 화나게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때문에 그들이 화를 낸다. 왜냐하면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의 메시지는 동성애자나 우리와 다르게 생각하거나 예배하는 사람들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내 메시지는 사랑에 대한 메시지”라고 했다.

그래함 목사는 투어 행사를 취소한 장소에 대해 취한 법적 조치도 비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교회에 대한 100% 지원을 기대하지 않는다. 교회 안에는 항상 비판이 있다”라며 “그들은 종교공동체 내에서 항상 주 예수 그리스도를 비판한다. 그들이 그 분을 화나게 한 사람들이다. 그래서 비판을 예상한다. 타협하는 교회들도 많고, 교회 내 분열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래함 목사는 또 “교회가 일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뒤로 물러서지 않는다. 그곳에 내려와 복음을 전할 젊은 전도자들의 군대가 있기를 바란다. 한 번의 폭력 행위로 복음을 막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최근 리버풀에서 열린 행사에서 그래함 목사는 청중들에게 예수님과의 관계를 찾도록 격려했다. 그는 “우리 각자의 내면에는 하나님만이 채울 수 있는 공허함이 있다”라며 “하나님은 우리를 만드셨다. 하나님은 자신의 형상대로 우리를 창조하셨다고 성경은 말한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삶에 계획과 목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