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유튜브 캡처

가톨릭 신자로 알려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낙태를 지지한다는 이유로 영성체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살라토레 코르딜레오네 샌프란시스코 대주교는 최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낙태가 정당하다는 신념에 대해 공개적으로 부인하고, 고해성사에서 그 중대한 죄를 고백하고 용서받을 때까지, 당신은 영성체에 참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코르딜레오네 대주교는 “앞서 당신에게 낙태권에 대한 신념을 공식적으로 부인하거나 가톨릭 신자임을 대중 앞에 이야기하지 말 것을 경고했으나, 당신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며 “이제 영성체에 참여할 수 없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밝힐 때가 왔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샌프란시스코대구교의 신자들은 모든 입법자들, 특히 낙태를 조장하는 가톨릭 국회의원들이 성령의 도우심과 인도 아래 마음의 거듭남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 이 가장 중요한 (낙태) 문제와 관련, 인간의 생명은 모든 단계와 조건에서 보호되고 길러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제든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 당신을 위해 계속 기도와 금식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1973년부터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해 온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최근 대법원이 뒤집으려 한다는 사실이 의견서 초안 유출로 드러나자,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에 강력히 반발하며 낙태권 지지를 적극적으로 표명해 왔다.

코르딜레오네 대주교는 미국에서 가장 보수적인 가톨릭 지도자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으며, 교구 내에서 막강한 권한을 지니고 있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그의 이번 결정을 번복하려면 교황청이 개입해야 한다고 했다.

평생 가톨릭 신자로 살아온 펠로시 하원의장은 아직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