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트레아
©릴리즈 인터내셔널

에리트레아 당국이 20년 동안 교회를 폐쇄하고 기독교인을 투옥하거나 강제로 쫓아냈지만 기독교는 성장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20년 전 에리트레아는 수니파 이슬람교와 에리트리아 정교회, 로마 가톨릭, 루터교를 제외한 모든 종교를 금지했다.

2002년 5월 단속으로 인해 대부분의 교회가 강제폐쇄되었으며 등록된 교회도 엄격한 국가 통제 대상이 되었다. 그 이후로 금지된 교회, 특히 복음주의와 오순절교회에서 예배하는 기독교인들은 국가의 적으로 낙인찍혀 왔다.

에리트레아 기독교인이자 릴리즈 인터내셔널 파트너인 베르헨느 아즈멜라쉬 박사는 “에리트레아는 거대한 감옥과 같다. 이 나라는 감옥으로 가득 차 있다. 북한과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에리트레아에 적어도 220명의 기독교인이 감옥에 갇혀 있다”고 추정했다.

전 세계 박해받는 기독교인을 지원하는 릴리즈 인터내셔널은 “많은 경우 기독교인이 무기한 수감되어 비밀 장소에 기소되지 않은 채 감금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기독교인은 나무에 묶인 채로 매달리는 등 잔인한 고문을 견디고 있다. 또 다른 기독교인들은 선적 컨테이너에서 끔찍한 조건 속에 갇혀 있다.

이는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을 바꾼 전 기독교인 수감자 엘사의 경험이었다고 CT는 전했다.

그녀는 권력자들이 그리스도를 부인하는 대가로 자유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우리는 지하 감옥에 갇혔다. 가끔 감시요원들은 우리를 금속선적 컨테이너에 넣어 고문하기도 했다. 낮에는 너무 더웠고, 밤에는 꽁꽁 얼어붙었다. 먹을 것도 많이 없었고 그곳에서 치료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감시요원들은 우리를 놓아주겠다고 제안했지만, 예수에 대한 믿음을 포기한 경우에만 가능했다. 우리는 아니라고 말했다”며 “어느 날 저녁 수풀 속으로 끌려갔고 폭행당할 것이라 알고 있었다. 그들은 가능한 한 많은 고통을 가할 것이었다. 감시요원들은 우리를 폭행하기 위해 데려갔다. 나는 내 여동생의 비명을 들은 것을 결코 잊지 못한다. 그 날 이후로 그녀를 다시 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보안상 이유로 이름도 변경한 다위트라는 기독교인은 다리를 뒤로 두 겹으로 묶이고 손목이 묶인 결과로 여전히 요통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기독교 신앙 때문에 체포되었다. 매일 밤 나는 팔과 발이 단단히 묶인 채로 바닥에서 자야 했고, 그들은 그것을 숫자 8이라고 불렀다”라고 말했다.

유엔에 따르면 에리트레아에서 약 50만 명이 탈출했지만 가혹한 상황이 기독교를 진압하는데 실패했다.

베르한느 박사는 “그러나 에리트레아에서 기독교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다”라며 “기독교인들은 가장 박해받는 집단이다. 그들이 모이기를 멈추지 않고 예배를 멈추지 않기 때문이다. 그것은 정부의 통제 밖”이라고 했다.

아즈멜라쉬 박사는 “박해는 사람들을 완전히 통제하려는 욕망에 의해 주도된다”라며 “종교는 힘이다. 모든 마을에는 교회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교회는 지역사회의 중심이다. 교회를 제거하면 지역사회는 지도자 없이 남게 된다”라며 “에리트레아 (권력자들은) 사제와 지도자를 죽이면 백성을 쉽게 조종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는 “그렇기에 어디를 가든지 사제를 보면 살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릴리즈 CEO 폴 로빈슨은 에리트레아 정부에 “기독교인 수감자를 석방하고 에리트레아에 종교 자유를 회복하라”고 촉구하며 “신앙의 자유는 모든 인간 자유의 초석”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