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파이퍼
존 파이퍼 목사는 지난 4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열린 ‘투게더 포 더 가스펠’(T4G22)'에서 설교를 전했다. ©T4G.org

미국의 신학자이자 웹사이트 디자이어링갓 설립자인 존 파이퍼 목사가 최근 일부 목사들이 은밀하고 죄로 가득찬 삶을 살기 때문에 거룩한 삶의 중요성에 대해 설교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그는 '투게더 포 더 가스펠'(Together For The Gospel) 컨퍼런스에 참석해 “어떤 목사들은 자신의 은밀한 삶이 도덕적으로 위태롭기 때문에 성결의 긴급성과 필요성에 대한 설교를 꺼린다”며 “하찮은 일에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 그들은 세상적이고 불경건한 것으로 마음을 채우고 있다. 그들은 음란물에 손을 대고 있거나 그 이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재정 거래에서 부정직하다. 그들은 음식에 속박되어 계속해서 과식한다. 그들은 주의 일에 대한 자녀들의 가르침을 등한히 하고 아내와 함께 기도하지 않는다. 그들은 밤에 술을 마시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들은 다른 사람의 설교를 (도용한다)”라고 말했다.

T4G 컨퍼런스는 지난 4월 19일부터 21일(이하 현지시간)까지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열렸다. 여러 설교자들이 이 행사에 설교연사로 참여했으며 25개 교파, 50개 주, 62개국 이상에서 온 목회자들이 참석해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다.

존 파이퍼 목사는 설교를 통해 “일부 목회자들은 예수님의 희생적인 피흘림이 어떻게 용서의 은혜가 있음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만 설교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한 시나리오를 가진 많은 목사들이 종종 은혜가 어떻게 죄를 정복하고 더 거룩한 삶으로 인도해야 하는지에 대한 설교하는 것을 피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모든 죄를 덮는 십자가를 높이 들고 십자가에 못 박히신 분과 결코 성경적 관계를 맺지 않는다.… 그 분은 여러분의 음란물을 정복하기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셨다. 그분은 당신의 게으름을 정복하기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셨다. 그는 우리의 탐식을 정복하기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셨다. 그는 우리의 부정직함을 정복하기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셨다. 그 분은 (스스로) 설교를 만드는 기쁨을 되찾기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셨다”라고 말했다.

존 파이퍼 목사는 사람들에게 죄를 마주하고 그들을 불편하게 만들 위험이 있는 설교를 피하는 경향이 있는 목회자들에게 경고했다.

그는 “현대 미국의 코들링 문화에 너무 깊이 감염되어 있는 목회자들이 있다. 그들은 화를 내는 것에 과민할 뿐만 아니라 강단에서 누군가의 불쾌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두려워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거룩함의 긴급성을 설교하기를 꺼리는 데에는 이유가 있으며, 그 중 하나는 목회자의 뿌리 깊은 불안이다. 우리의 불안은 다양한 곳에서 올 수 있다”라고 말했다.

존 파이퍼 목사는 “어떤 목회자들은 거룩한 삶을 사는 그리스도인의 긴급성이 아니라 은혜에 대해서만 설교할 수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리스도께서 죄를 장사지내신 사역과 기독교인이 죄를 죽이는 일 사이에 연관성을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일부 목회자들은 거룩에 대한 성경적 요구를 함으로 자기 백성의 양심을 압박하는 것을 꺼려한다”라며 “그런 목사들에게 비성경적인 방식으로 진정한 성경적 위험을 다루려고 하지 않기를 간청하고 싶다. 거룩함을 위한 기독교인의 투쟁이 영광스럽게도 복음적인 방식으로 죄의 용서와 연결된다”라고 말했다.

존 파이퍼 목사는 오늘날 많은 목회자들이 직면한 불안의 속박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러분의 불안을 정말 잘 알기를 촉구한다”라며 “목회자가 자신의 불안을 알면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하는 데 지나치게 집착하는 데 뿌리를 둔 두려움과 관련된 어떤 속박도 극복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불안에) 대해 정직하고 주권적인 은혜를 깊이 파헤쳐 보라. 그리고 필요하다면, 여러분이 자유로운 사람이 되도록 도와줄 상담자를 구하라. 사람을 기쁘게 하려는 속박에서 벗어나라”고 조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