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샛별(작가)

5월 5일 어린이날을 앞두고 아이의 얼굴을 마주했다. 시간이 지나간 만큼 아이는 어느새 소년이 다 되었다. 정수기에 컵을 갖다 대 물을 담을 줄 알고, 엄마가 자는 동안에도 혼자 배변 처리를 하는 등 스스로 해내는 일이 많아질수록 괜히 마음이 몽글몽글하다.

한 사람을 키워내는 일은 보통 일이 아니다. 그래서 어린이날도, 어버이날도 의미가 참 깊다. 엄마가 챙기던 나를 챙겨주는 아이가 있기 때문일까? 어버이날을 더욱 마음 깊이 공감하게 된다. 아이를 낳고 봐야 비로소 부모의 마음을 이해하게 된다는 말도 있듯이 우리가 모두 성장하면서 깨닫는 것이 있다. 하지만 너무 늦게 깨닫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가정의 달이 되니 생각나는 성경 말씀 하나가 있다. 잠언 17장 1절이다. "마른 떡 한 조각만 있고도 화목하는 것이 제육이 집에 가득하고도 다투는 것보다 나으니라." 이 말씀의 내용처럼 늘 함께 살아가는 것과 무엇이든 감사하는 것이 제일이라고 느꼈다.

가정 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바로 '화목'이다. 가족을 소중히 여기고, 가정이 하나 되고, 화목하게 되는 것은 정말 소중하다. 일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 놓치기 쉬운 아이와의 시간이 특히 그렇다. 워킹맘으로 살아가다 보면 아이와의 시간이 짧다는 것을 요즘 들어 느끼고 있다. 코로나 시대가 길어지면서 아이와 집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지만, 정작 아이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하고 있을까 하는 반성도 하게 된다.

나는 소리를 듣지 못하는 대신 아이의 얼굴을 더 많이 마주 보고, 아이가 무엇을 말하고 싶어 하는지 살펴보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아이는 엄마와 더 많이 소통하기 위해 '수어'도 제법 하기 시작했다. '맛있어', '주세요', '가자', '기다려' 등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는 수어가 점점 늘어날수록 앞으로 나와 아이 사이에서 얼마나 다양한 이야기가 오갈지 벌써 기대가 된다.

최근 내가 코로나 확진이 되었음에도 아이는 음성이라 다행이었고, 더욱 건강하게 잘 지내는 모습에 더 감사하게 되었다. 또 아이가 엄마의 장애를 스스럼없이 받아들이고 엄마와 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이 엄마로서 무척 감사하다. 가정의 달에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시간을 채워 나가야 하겠다는 마음을 품어 본다.

이샛별 작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샛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