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선교센터
2022년 4월 우크라이나 이르핀에서 러시아군이 미션 유라시아의 현장사역 훈련센터를 파괴한 후 남은 잔해 중 불에 탄 성경들이 있다. ©세르게이 라쿠바 제공

우크라이나 난민 사역을 하고 있는 비영리 단체 대표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사역단체 건물 중 한 곳이 파괴되고 그 과정에서 성경 수백여권이 소실됐다고 밝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구소련과 이스라엘 전역에서 기독교 지도자를 훈련, 동원하는 교회개척 단체인 미션 유라시아(Mission Eurasia)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난민을 구호하기 위해 일하는 여러 자선단체 중 하나다.

미션 유라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장벽 없는 학교 17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 학교는 지역사회자원봉사자들이 위기의 최전선에 도달할 수 있도록 교육하기 위해 설계됐다.

미션 유라시아 세르게이 라쿠바 대표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이르핀에 소재한 단체의 현장사역 트레이닝 센터가 최근 러시아군에 의해 파괴됐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인들은 그 건물을 인수했고 어떤 목적으로 그것을 사용했다”라며 “특수부대 사령부로 사용했다는 보고를 들었다”했다.

또한 그는 러시아군이 총격전에서 불에 탄 성경더미를 방패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한 손실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건물은 대체될 수 있지만 새로운 성경 사본 수백여권을 재인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션 유라시아와 함께 했던 직원들은 침공 초기 대피했기 때문에 폭발로 인한 인명사고는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라쿠바 대표는 폭발로 일부 이웃이 목숨을 잃었다고 슬퍼했다.

그는 “현장사역 훈련센터는 수천 명의 젊은 지도자들이 새로운 혁신, 사명, 전략울 계획하고 훈련하는 중심센터”라고 말했다.

라쿠바 대표는 건물이 파괴됐다는 소식을 듣고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하나님께서 계속 공급하실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황폐해진 수만 명의 난민 가족들에게 계속해서 복음을 전하겠다”고 다짐했다.

미션 유라시아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대응으로 취한 조치 중 일부는 ‘영적 위안’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이 단체는 매일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 기도하는 사람들의 네트워크로 구성된 우크라이나 위기 기도 계획을 시작했다.

라부카 대표는 “일주일에 한 번 줌 회의가 있다”면서 “매주 전쟁과 사역과 관련해 많은 기도 요청을 드리고 있다. 기도계획을 통해 사람들이 연결되고, 계속해서 기도하고, 전쟁으로 인한 고난과 관련된 모든 필요를 위해 기도하도록 격려한다”라고 전했다.

미션 유라시아는 또한 전쟁 난민들을 위해 인도적 구호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 단체는 바르샤바, 크라쿠프 및 몰도바에 난민지원센터를 설립했으며 우크라이나 서부 주요 지역 4곳에 대규모 식량 배급 허브를 설립했다.

라쿠바 대표는 최근 우크라이나와 폴란드에서 2주를 보내고 부활절을 앞두고 미국으로 돌아왔다.

현재 미국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 태생의 라쿠바 대표에게는 우크라이나를 떠난 가족들이 있다. 그는 30대 중후반의 조카들이 가족과 함께 대피를 도왔다며 지금 해외에 있다고 말했다.

라쿠바 대표는 “전쟁으로 식량공급이 완전히 차단되거나 마비되기 때문에 현재 우크라이나 난민이 직면한 가장 큰 필요는 식량”이라고 말했다. 그는 20톤 분량의 음식을 수송하는 대형 트럭을 러시아 국경과 가까운 우크라이나 북부 도시 중 한 곳으로 배달하는 팀을 운영한다.

그는 의료 지원이 우크라이나 난민이 직면한 또 다른 필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션 유라시아가 구호활동의 일환으로 480만 달러(약 59억원)를 모금했다고 언급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