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송 보스턴
힐송 보스턴 교회 조쉬 키메스 목사.

힐송 보스턴교회의 공동목회자들이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조쉬와 레오나 키메스 목사 부부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이는 어려운 결정이었다”면서 관련 내용을 전했다.

조쉬 키메스는 사임 발표에서 “힐송교회를 떠나는 것은 결코 우리의 계획이 아니었다. 이 교회는 내 인생에서 22년 동안 고향과 같았다. 또 16년 동안 목회를 했던 곳”이라며 “나와 아내는 새로운 출발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그는 “투명성, 정직성, 책임성 및 사람들이 건강한 영역을 만들 수 있는 문화는 매우 중요하고, 상황이 변화되는 것을 지켜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힐송은 미국에 교회를 세우는 동안 우리가 견뎌낸 엄청난 고통에도 불구하고, 항상 우리 마음 속에 특별한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목회자의 사명은 양을 보호하는 목자가 되는 것이지, 보호하도록 위임받은 양을 먹이로 삼는 늑대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래에 대한 그들의 계획을 자세히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지지자들에게 기도를 요청했다. 아울러 “아내는 내가 아는 가장 용감한 여성이다. 아내는 자신을 학대하고 상처 입히고 판단하고 거짓말을 한 이들을 상대로 부끄러움을 느끼고 침묵하고 증오와 괴로움을 선택하는 대신, 사랑과 겸손과 회복성 및 개인적인 성장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힐송교회 설립자이자 글로벌 담임목사인 브라이언 휴스턴 목사가 지난달 힐송의 목회자 행동강령을 어겼다는 조사 결과에 따라 사임한 이후, 몇 주 동안 힐송교회 사역자들의 사임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