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난민
우크라이나 난민.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MSNBC

미국 텍사스에 소재한 한 대형교회가 동유럽 사역파트너와 협력해 수백명의 우크라이나 난민을 도왔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댈러스-포트워스 지역에 9개 지부를 갖고 있는 게이트웨이교회는 4백여명의 우크라이나 난민 이주를 도왔다고 한다.

게이트웨이 대변인 로렌스 스위스굿은 최근 CP에 수백 명의 난민을 더 이주시키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스위스굿 대변인은 “전쟁 발발 이전 우크라이나에 위치한 여러 교회와의 관계 덕분에 도움을 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우크라이나와 유럽 전역의 이웃국가에서 인도적 구호와 재배치 노력에 집중하기 위해 오랜 관계를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는 피난처, 음식, 물, 의료용품 및 수많은 일상 용품 제공이 포함된다. 절박한 도움이 필요한 1천 가구와 개인을 집합적으로 돕기 위해 더 큰 교회와 파트너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라고 밝혔다.

게이트웨이는 또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교회 봉사 예산에서 약 50만불(약 6억원)을 할당했다. 또 게이트웨이 교인들이 52만6천불을 최근 헌금했다.

스위스굿 대변인은 “도움이 필요한 수천 명을 돕기 위해 총 1백만(약 12억) 달러 이상이 보내졌다. 중요한 구호와 재배치 노력을 위해 계속해서 기금을 모금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CP와의 인터뷰에서 “게이트웨이의 노력을 통해 하나님께서 우크라이나인들을 사랑하시고 잊지 않으셨다는 것을 보여주기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기독교인으로서 사람들이 도움이 필요한 시기에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믿는다”라며 “전쟁은 많은 사람들을 황폐화시켰지만 우크라이나 국민의 정신과 희망을 짓밟지는 못했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