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등 3개 단체가 8일 경기도 구리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 제공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전국기독교시민단체협의회,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이 8일 경기도 구리시 소재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 사무실 앞에서 차별금지법(안)과 관련, 윤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윤 의원이 최근 기자회견에서 “평등법 제정에 나서겠다”고 한 데 따른 것이다.

조광선 목사(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이 통과되면 한국에서 복음을 전할 수 없을 것”이라며 “차별금지법(안)이 통과된 뒤 대형교회 목사들이 대한민국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기도할 때 ‘예수님의 이름으로’라는 말을 쓸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구리시 목회자들은 왜 잠잠하는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은 우리 대한민국 교회의 생명이 달린 문제”라고 했다.

윤치환 목사(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는 “우리 단체는 앞으로 윤호중 의원 구리시 사무실과 더불어민주당 앞에서 윤호중 사퇴 촉구,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집회와 1인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며 “예수 믿는 사람들이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 미온적이며 허약한 모습을 보인다면 이길 수 없다. 하지만 하나님이 우리의 외침을 통해 도우셔서 차별금지법이라는 악법을 막으실 것”이라고 했다.

윤 목사는 “우리나라가 인권선진국이 되려면 차별금지법을 만들지 말아야 한다. 윤호중 의원은 대다수 국민정서를 고려하지 않는 차별금지법 제정 추진을 즉각 철회하라”고 했다.

장준식 목사(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는 “숙명여대에서 얼마 전 한 트랜스젠더의 입학이 허락됐다. 그러나 이 대학 학생들이 이를 환영했는가. 아니다. 반대했다”며 “그들은 트랜스젠더 여성과 함께 샤워실을 쓸 수 없다며 반대했다. 만일 당시 차별금지법이 통과됐다면 학생들의 이런 행동과 반응은 혐오와 차별로서 제재를 당할 수 있었다”고 했다.

장 목사는 “여대생이 트랜스젠더 남성 심지어 남성의 성기를 달고 여대생들의 샤워실에 침입하는 것을 그대로 볼 수 있겠는가. 그것을 막으면 차별금지법에 따라 혐오와 차별이 된다. 그리고 여대생 기숙사에 남자 성기를 단 트랜스젠더 남성이 동료 룸메이트에게 '언니와 함께 자고 싶어'라고 말했다가 '징그러워'라고 거절당하면 차별금지법을 통해 소송할 수 있다. 이것이 과연 기독교, 성소수자만의 일인가”라고 했다.

강은주 목사(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는 “윤호중 의원은 성소수자들을 이용해서 차별금지법을 통해 정체적 세를 확장하려는 것”이라며 “북한에서 아사자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유엔이 결의한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민국은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차별금지법을 주장하면서 북한인권에 침묵하는 행태는 가짜인권이다. 인권을 이용해서 자신들의 정치적 세력을 확장하려는 거짓 인권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이선우 목사(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는 “만일 대한민국에서 차별금지법(안)이 통과돼 시민 당신의 아들과 딸들이 동성 간 성행위에 대해 지적받지 않고 맘껏 그 행위를 누리도록 차별금지법을 통해 보호받으면서 에이즈에 걸린다면, 그때 가서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했다. 그는 “모든 구리시 시민들과 목회자, 성도들은 진실을 파악하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목소리를 외치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호중의원 #차별금지법안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