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기독교인
©오픈도어 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에서 폭력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픈도어는 러시아 출신 기독교인 올랴(Olya, 가명)를 만났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는 오픈도어를 통해 현지 기독교인들의 삶이 어떤지, 그녀의 교회가 전개되는 위기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공유했다.

“기독교인으로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올랴는 “처음 나와 가족들은 이것이 사실이라고 믿지 못했다. 너무 이상하고 불가능해 보였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 하나님께서 개입하셔서 폭력을 멈추시기를 기도한다. 러시아가 전쟁을 시작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가 너무 어렵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전쟁이) 전 세계에 매우 어려운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도 어려웠다. 첫 주는 내게 너무 힘들었다. 폭력, 고통받는 우크라이나인들, 난민, 죽음과 같은 상황에 대해 미디어와 소셜 네트워크에서 보도된 것을 보며 매일 울었다. 또한 전쟁으로 고통받는 기독교인과 교회에 대해 들었다. 그로 인해 나는 울었으며 고통스러웠으며 끊임엄이 기도했다. 평안을 찾지 못했다”라고 말햇다.

그녀의 교회의 대응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 올랴는 “우리 교회에서는 이 상황을 위해 24시간 체인 기도회를 조직했다. 교인들은 밤낮으로 기도했고 많은 사람들이 금식했다. 우리는 전쟁을 멈출 수 없고, 목소리를 낼 수도 없고, 대통령과 정부에 대항하는 반란을 조직할 수도 없다. 기독교인으로서 그들이 하는 일에 대해 반대하더라도 축복해야 한다. 우리는 합의에 도달하는 다른 방법, 즉 외교적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전했다.

그녀는 “교회는 우크라이나 신자들을 위해 일부 기금을 모아서 그 쪽에 친척이 있는 교인을 통해 보냈다. 그 기금은 장애인들이 많이 출석하는 교회로 보내졌고, 그들은 우리에게 매우 감사했다. 더 모을 계획이지만 현재로서는 국경이 폐쇄되어 자금을 이체하는 방법을 모른다. 자금이체를 위해 기도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개인적으로 힘든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그녀는 “첫 주가 가장 힘들었다. 너무 많은 문제와 많은 뉴스와 모든 것이 거짓말처럼 느껴졌다. 점점 커져가는 폭력, 죽음, 증오가 나를 너무 슬프게 만들었다. 나는 울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가 일상생활에서 다루기 쉽지 않은 제재, 경제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제재가 전쟁을 조직한 정치인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것들은 일반 민간인을 처벌한다”라며 “내가 가장 힘들었던 것 중 하나는 군대에 징집되어 전쟁터로 보내질 수 있는 친척에 대한 걱정이었다. 나는 이 광기를 참을 수 없었다. 홀로, 그리고 남편과 세 자녀와 함께 기도와 성경 속으로 뛰어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녀는 기도제목에 대해 “하나님께서 이 상황에 개입하셔서 폭력을 멈추게 하시기를 기도해달라. 양국의 대통령과 당국에 평화적으로 상황을 처리하는 방법에 대한 하나님의 지혜를 주시기를 기도해달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나님은 위험에 처한 사람들, 특히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우크라이나인들과 교회에 대한 위로와 보호를 위해 돌보실 것”이라며 “교회가 도움이 필요한 우크라이나 신자들을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도록 기도해달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