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현지 기독교인들이 예배드리고 있다.(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Open Doors

나이지리아 베뉴 주에서 풀라니 목동으로 의심되는 범인들이 총격을 가해 목회자와 여성 2명을 포함해 4명이 사망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나이지리아 현지 언론인 뱅가드를 인용해 오순절 네트워크 ‘Deeper Life Church’ 존 아자브 목사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교회로 가던 중, 와쿠 마을에서 사망했다고 전했다.

또한 농부 3명이 니에브 카운실 워드 지역에서 농장에서 일하던 중 같은 날 사망했다.

살해 사건은 구마 지방 정부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인 베뉴 주지사 사무엘 오르툼의 비서실장은 사건을 확인하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매우 슬픈 날”이라는 글을 올렸다.

현지언론인 뱅가드와 일간지 펀치에 따르면 그는 “우리는 오늘 아침에 존 토르비 아자부 목사를 풀라니 약탈자들에 의해 잃었다. 범인들은 종교 행사를 참석하기 위해 그바짐바로 가던 목사에게 총격을 가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존은 유멘거에 소재한 ‘Deeper Life Bible Church’의 목사였다. 여호와께서 자비로 그의 영혼을 받으시기를 기도한다”라고 전했다.

CP는 아자브 목사의 살해에 대한 논평을 위해 ‘Deeper Life Christian Ministry’에 연락했지만 응답이 보류 중이라고 전했다.

이번 살해사건은 최근 몇 년 동안 풀라니 급진주의자로 의심되는 범인들의 나이지리아 미들 벨트(Middle Belt) 주 농업공동체에 대한 공격이 증가한 가운데 발생했으며 보고된 바에 따르면 수천 명이 사망했다고 CP는 전했다.

최근 베뉴에서 발생한 공격에 연루된 목동들은 이웃 나사라와 주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칼렙 아바 구마지방자치단체 의장은 “이러한 테러리스트들은 아무 이유 없이 우리 국민을 계속 공격하고 살해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17일 자정 직후 중무장한 풀라니 목동들은 카두나 주 카치아 카운티의 아구누 두체 마을을 공격해 최소 46명의 기독교인과 그 자녀들을 납치했다고 모닝스타뉴스가 보도했다. 이틀 후 별도의 공격으로 카우라 카운티의 카고로 마을에서 100명 이상의 목동과 이슬람 테러리스트들이 32명의 민간인을 살해했다.

CP에 따르면 전쟁으로 폐허가 된 리비아를 통해 나이지리아 무장세력들은 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에서는 최근 몇 년 동안 테러리스트 단체인 보코하람과 이슬람국가(IS) 서아프리카 지부로 인해 수천 명이 사망하고 수백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미국에 기반을 둔 박해감시단체인 국제기독연대(ICC)는 “나이지리아 정부는 공격 배후의 종교적 동기를 계속 부인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ICC는 나이지리아를 2021년 ‘올해의 박해 국가’ 중 하나로 선정했다.

ICC가 발표한 ‘올해의 박해자’ 보고서는 “나이지리아는 2000년 이후로 5만에서 7만명이 살해당했기 때문에 기독교인들에게 지구상에서 가장 치명적인 곳 중 하나”라고 밝혔다.

60개국 이상에서 박해를 감시하는 미국 오픈도어는 지난 2020년 10월 1일부터 2021년 9월 30일 사이 최소 4천650명의 기독교인이 (나이지리아에서) 살해됐다고 보고했다. 이는 전년도의 3천530명에서 증가한 수치다. 또한 2천5백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납치되어 1년 전의 수치인 990명에서 증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