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목회자
무장괴한에 의해 살해된 얄람 샹카르 목사. ©진보기독교연합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 주에서 가면을 착용한 남성 5명이 목회자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경찰은 이를 극단적인 공산주의자들의 소행으로 돌리고 있지만 기독교인들은 힌두교 민족주의자들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에 기반을 둔 박해감시단체인 국제기독연대(ICC)는 비자푸르 지역 안감팔리 마을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들이 얄람 샹카르 목사의 자택을 침입해 그를 끌어내고 칼로 찔러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현지언론인 PTI통신사는 마오주의자들 혹은 극단적인 공산주의자들이 그(샹카르 목사)가 경찰 정보원이라는 의심을 품고 살해했다고 추정했다.

“예비정보에 따르면 무장한 극단 공산주의자(Naxals)로 의심되는 단체가 얄람 상카르 목사의 자택을 침입해 그를 끌어냈다. 날카로운 무기로 그를 공격해 그 자리에서 살해했다”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그는 마오주의 단체가 살인에 대한 책임을 주장하기 위해 자필 메모를 남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차티스가르 진보기독교연합(Progressive Christian Alliance of Chhattisgarh)이라는 지역 단체는 성명을 통해 “안감팔리 마을의 기독교인들은 힌두 민족주의 단체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누구든지 마오주의 단체의 이름을 이용해 조사를 오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CC는 “전 촌장이었던 샹카르 목사는 ‘Bastar for Christ Movement Church’ 담임목사였으며 그는 급진적인 힌두 민족주의자들로부터 기독교인들을 보호하는 데 영향력이 있고 유명하다”고 덧붙였다.

한 현지 기독교인은 “이 지역 기독교인들은 급진적인 힌두교 민족주의자들로부터 극심한 반대에 직면해 있다”라며 “샹카르 목사는 급진적인 힌두 민족주의자들로부터 기독교인들을 여러 번 변호했는데, 이것이 이러한 극단적인 살인의 이유가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지역 기독교인들은 살해 이틀 전 급진적인 힌두 민족주의자들이 목사가 설교를 계속하면 죽일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 인구 중 기독교인은 2.5%를 차지하고 있으며 힌두교는 79.5%를 차지하고 있다.

힌두 민족주의 정당인 인도인민당(Bharatiya Janata Party)이 2014년 총선에서 승리 한 이후 기독교인과 기타 소수 민족에 대한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

인도는 오픈도어가 발표한 2021 월드워치리스트에서 기독교 박해와 관련하여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최악의 국가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미국 국무부에 인도를 심각한 종교 자유 침해에 가담하거나 용인하는 ‘특별 우려 국가’로 분류 할 것을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