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난민
©MSNBC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폴란드 추기경이 현지인들의 강한 믿음을 높이 평가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콘라드 크라예프스키 가톨릭 추기경은 방문 기간 동안 종교지도자들과 난민, 자원봉사자들을 만나 많이 기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바티칸뉴스에 “아이를 안고 떠나는 지친 여성들을 많이 보았지만, 많은 자원봉사자들과 기부자들이 행하는 선한 일도 보았다. 난민들을 받아들이기 위해 자신의 집을 제공하는 사람들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인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지만 강한 믿음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추기경은 시장과 시민지도자들과도 만났다면서 전쟁에도 불구하고 미래에 대한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가까운 미래에 대해 기도하고 이야기했다. 미래에 대한 큰 희망이 있지만 무기사용은 중단되어야 하고 우크라이나에도 태양이 떠야 한다”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무엇이 가장 인상 깊었나라는 질문에 그는 국경으로 향하는 여성들의 흐름이라고 말했다.

그는 “항상 여자들이었다. 오늘도 아이를 안고 국경을 향해 가는 많은 여성들을 봤다. 그들은 긴 여행으로 매우 지쳐있었다”라며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놀라운 환영과 도움을 경험하고 있다. 고통 외에도 큰 희망과 사랑이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