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주년 삼일절 기념식
남가주 새누리교회에서 개최된 103주년 삼일절 기념식에서 교민들이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미국 로스엔젤레스한인회, 광복회 미주서부지회, 미주3.1 여성동지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103주년 3.1절 기념행사가 지난 1일(현지 시간), 남가주새누리교회(담임 박성근 목사)에서 열렸다.

올해 3.1절 기념행사는 일제의 신사참배에 마저 신앙의 결기를 지켜냈던 故 안이숙 여사가 사역했던 남가주 새누리교회에서 열려 더욱 의미가 깊었다.

남가주 교민들은 민족의 독립과 자유를 염원하며 헌신을 아끼지 않았던 선조들의 신앙과 애국정신을 기억하며 3.1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박성근 목사의 기도로 시작한 이날 기념식은 김준배 광복회 미국서남부지회장와 제임스 안 LA한인회장의 환영사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가 낭독됐다.

장미라 광복회 회원의 독립선언문 낭독에 이어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과 좐 리 12지구 시의원은 영상으로 축사를 보냈으며, 캘리포니아주 하원 최석호 의원은 광복회 신임회장과 전임회장에게 공로 증서를 전달했다.

103번째 로즈 퍼레이드 퀸으로 선정된 나디아 청 양이 인사를 전했으며 이화여고 동창회 합창단(지휘 강영옥)과 코헨가 초등학교 어린이합창단도 축하 공연으로 자리를 빚냈다. 이화여고 동창회 합창단은 간단한 시대극을 통해 당시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쳐 투쟁했던 유관순 열사와 결사대의 애국 정신을 선보이며 큰 박수를 받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