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기독교인들이 재의 수요일에 우크라이나를 위해 기도하고 금식하기 위해 모였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기독교인들에게 재의 수요일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종식과 평화 회복을 위한 기도와 금식의 날로 지낼 것을 요청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기도문을 공유하면서 “다시는 전쟁을 없기를... 전쟁으로 모든 것을 잃는다”라며 평화를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용기를 사람들에게 주시기를 하나님께 기도했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대주교이자 유럽주교회의 의장인 긴타라스 그루샤스 몬시뇰은 “평화의 이유는 특별한 이해관계와 무기 사용에 대한 어떤 계산보다 강력하다”고 말했다.

플리머스의 가톨릭주교 마크 오툴은 바티칸라디오에 “우리 대륙의 이 지역에서 고통받고 있는 사랑하는 형제자매들을 위해 우리가 수행하는 작은 희생을 통해 하나님 은혜의 열매를 맺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랑이 부족한 곳, 엄청난 고통이 있는 곳, 엄청난 고난이 있는 곳이 있다. 우리는 실질적으로 도우려고도 노력하지만 기도와 금식의 무기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이러한 상황에 가져오려고 한다”라고 했다.

한편, 영국 성공회 켄터베리 대주교와 요크 대주교는 사목 서한을 통해 성공회 신자들에게 기도와 금식의 날을 참여하도록 촉구했다고 CT는 전했다.

웰비 대주교는 트위터에 “재의 수요일, 우리는 연약함과 죽음을 직면한다”라며 “죽음과 파괴를 그리스도를 통해 승리하신 하나님에 모든 희망을 두도록 초대받은 우리는, 특히 우크라이나와 오늘날 고통받고 두려워하며 연약함을 인식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기도한다”라고 전했다.

코트렐 대주교는 “저스틴 웰비 대주교와 나는 재의 수요일을 평화를 위한 기도와 금식의 날로 만들라는 교황의 부름에 따라 더 많은 교회가 합류하도록 격려하고 있다”라며 “기도할 때마다 세상이 평화를 택하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