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젤 샐리 로우 부부 성전환교육 반대
나이젤과 샐리 로우 부부. ©CLC

영국 초등학교에서 시행되는 트랜스젠더 이데올로기 교육을 반대하는 법적 도전이 진행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기독교인 학부모 나이젤 로우(48)와 아내 샐리(47)는 영국 성공회 초등학교에서 시행된 (트랜스젠더) 정책 때문에 자녀를 퇴학시킨 후 교육부를 법원에 제소했다.

최근 영국 고등법원은 해당 사건에 대한 사법적 검토를 허가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부부는 “자녀가 선택된 성별이나 트랜스젠더 학생이 선호하는 (성별) 대명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성전환 혐오자’(transphobic)라는 낙인이 찍힐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들은 학교 정책에 개입하기 위해 교육부로 향했지만 “그 문제는 교육을 구성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레인 판사는 “학교에서 발생한 트랜스젠더 문제는 교육의 문제이며 따라서 국가의 책임이라는 주장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에 이 사건을 검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심리는 앞으로 3개월 안에 열릴 예정이다.

사법 검토에 대한 허가는 로우 부부가 4년간의 투쟁을 벌인 끝에 나온 것이라고 CT는 전했다.

이들은 “많은 사람들은 소년이 예쁘게 옷을 차려입는 문제일 뿐이라고 제안하며 이 문제를 가볍게 처리하려고 한다”라며 “이 사건은 현재 학교, 지역 당국, 영국 성공회 지도부에 확고히 뿌리내리고 있는 위험한 이데올로기에 관한 것으로 어린이 수천명에게 장기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6세 아이들에게 스스로 자신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라며 “어린 나이에 인생을 바꾸는 그러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부도덕하다. 우리는 한 사회로서 아이들을 보호해야 하는 부름을 받았다”라고 강조했다.

부부는 기독교법률센터의 지원을 받고 있다. 이 단체 안드레아 윌리엄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사건은 영국 전역의 학부모와 초등학생에게 중요하다”라며 “이 사건은 교육이 무엇인지, 그리고 교육의 모든 부분에서 해롭고 비과학적인 트랜스젠더 이념으로부터 초등학생들을 어떻게 보호해야 할지에 대한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젤과 샐리는 학교에서 시행되는 트랜스젠더 이데올로기 교육을 용감하게 반대하는 첫번째 학부모였다”라며 “그들은 이후 공중 보건 위기로 발전한 초등학교에 내재된 혼란과 거짓을 폭로했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