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첼 루스 로츠 빌리 그래함 손녀
앤 그래함 로츠 여사와 그녀의 딸 레이첼-루스 로츠. ⓒ페이스북

故 빌리 그래함 목사의 손녀인 레이첼-루스 로츠가 최근 두 차례의 심장마비를 겪은 후, 심장 재활 치료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그녀의 어머니 앤 그래함 로츠는 자신의 SNS를 통해 “심장 재활 치료를 등록했다”면서 “회복을 위한 중요한 첫 단계”라고 말했다.

앤 그래함 로츠는 페이스북에 “위독했던 순간, 가족을 위해 기도해줘서 감사하다”라고 지지자들에게 밝혔다.

그녀는 “이 여정에서 우리를 위해 계속 기도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레이첼-루스가 합병증 없이 완전히 건강과 힘을 회복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라며 시편 28편 7절(“여호와는 나의 힘과 나의 방패이시니 내 마음이 그를 의지하여 도움을 얻었도다 그러므로 내 마음이 크게 기뻐하며 내 노래로 그를 찬송하리로다”)을 인용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1월 11일(이하 현지시간) 그래함 로츠 여사는 딸이 심장마비로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다음 날 두번째 심장마비를 일으킨 레이첼-루스 로츠는 도뇨관 삽입술을 받았다. 이후 희귀 질환에 따른 심장마비로 알려졌으며 곧 퇴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