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장애청소년 운동선수 지원사업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이하 재단)이 저소득 장애 청소년 운동선수 지원사업 ‘점프’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재단은 “KB국민카드와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의 후원으로 진행 중인 ‘점프’는 저소득 장애인 선수들이 가정형편과 관계없이 훈련에만 전념해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라며 “선정된 대상자는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간 운동장비와 훈련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개인은 400만 원, 단체는 500만 원까지 지원되며 개인 16명과 3개 단체(팀)를 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지원 자격은 개인의 경우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등록된 만 14세~24세의 선수로, 중위소득 80% 이하인 저소득 선수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단체의 경우 만 24세 이하의 선수로 구성된 팀으로, 개인전이 없는 종목이며 소속 선수의 50% 이상이 저소득층으로 구성된 팀이어야 한다. 지원 기간 내 전국체전 대회 참가 예정인 선수는 우대해 선발한다”고 했다.

지원 희망자는 다음 달 11일까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miral.org)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일(sjjeong@miral.org)로 접수하면 된다.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3월 4일 최종 대상자를 발표한다.

한편, 재단은 “국내외에서 장애인복지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밀알복지재단은 미술과 체육 분야에 재능 있는 장애 청소년들을 지원하고자 2014년부터 발달장애청소년 미술교육지원사업인 ‘봄(Seeing&Spring) 프로젝트’와 저소득가정 장애청소년 운동지원사업인 ‘점프’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