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03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김경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03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김경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연일 서울시의회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오 시장은 앞서 상생주택, 지천르네상스 등의 예산 삭감에 대해 지적한 데 이어 이번에는 영테크, 청년 대중교통지원 등의 예산 삭감에 대해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오 시장은 1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소위 N포세대에 희망을 돌려드리는 '서울 영테크'와. 사회초년병 청년들의 생활비 부담을 경감해드리는 '대중교통 요금 지원' 예산을 시의회에서 50% 삭감했다"며 "청년의 삶과 꿈을 꺾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 영테크'는 청년들이 준비 없이 암호화폐나 주식 투자에 뛰어들지 않고, 신중하고 합리적인 투자를 하도록 서울시가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전세대출, 부동산 구매, 금융시황 분석 등 재테크 금융교육뿐 아니라 청년의 자산현황에 맞는 안전한 재테크 방법을 체계적으로 안내하기 위해 공인된 재무설계 전문가들의 1대 1 상담까지 무료로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서울 영테크 예산이 반토막나는 바람에 청년 1만명에게 제공하려던 대면상담이 대폭 축소됐다. 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청년 대중교통요금 지원 사업에 대해서도 "청년들의 생활비 부담 경감을 위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청년 대중교통요금 지원 예산도 시의회에서 50% 삭감됐다"며 "사업 추진을 위해 필요한 근거 조례 개정도 상임위에서 심사 보류돼 사업 추진이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청년 대중교통요금 지원 사업은 만 19~24세 청년 15만명에게 대중교통 이용요금의 20%를 교통마일리지로 환급해주는 제도다. 대중교통요금마저 부담스러운 사회초년생들을 지원하자는 취지다.

오 시장은 "그런데 예산이 50% 삭감되면서 당초 15만명을 대상으로 했던 사업규모를 7만5000명으로 대폭 줄여야 하는 상황"이라며 "만약 서울시에서 예산을 지켜내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면 재테크 상담과 청년 대중교통요금 지원 예산 자체가 완전히 사라졌을지도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늦지 않았다. 서울시의 새로운 사업은 무조건 '오세훈 치적 사업'이라는 편파적 시선을 거두어 달라. 청년의 아픔을 똑같이 느낄 수 없다 해도 청년의 외침에 귀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세훈 #서울시의회 #청년대중교통예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