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산제일교회로부터 사랑의 성금 1천200만원 기탁 받아
 ©안산시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6일 안산제일교회(담임목사 허요한)로부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다문화가정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사랑의 성금 1천 200만 원을 기탁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안산제일교회는 ‘도시의 영성을 새롭게 하는 교회’라는 비전으로 다양한 사회복지 시설을 운영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복지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성금은 다음세대를 향한 마음으로 아동, 청소년에게 사용되기를 요청하며 마련됐다.

이날 기탁 받은 후원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다문화가정 및 취약계층 아동, 청소년에게 전달된다.

허요한 목사는 “성탄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후원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나눔 활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화섭 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 따뜻한 나눔에 감사드리며, 지역의 어려운 분들에게 잘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안산제일교회 #안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