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호 대표(히즈쇼)
백종호 대표(히즈쇼) ©‘히즈쇼’ 유튜브 캡처

‘위드코로나 시대 교회교육의 미래’를 주제로 진행 중인 히즈쇼 올라인 컨퍼런스 강의 첫날인 6일 백종호 대표(히즈쇼)가 ‘히즈쇼올라인’이라는 제목으로 교육기술트렌드를 소개하고 교회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실제적인 교회교육 방안을 제시했다.

백종호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일반교육의 트렌드 첫 번째는 온라인의 결합이다. 모든 교육이 온라인화되었다. 코로나로 인해서 1:1 비대면 교육, 1:다 비대면교육이 들어오게 되었다. 비대면교육은 대면보다 교육효과는 떨어지지만, 비용적인 면으로는 효율적인 방식이다. 하지만 비대면이 반복되다 보면 교육효과가 지속적으로 감소될 수밖에 없다. 코로나 기간을 통해서 일반교육 쪽에서 각광받는 하나의 새로운 모델이 나오게 되었다. 비실시간과 실시간이 접목되는 새로운 교육방식이다. 비실시간으로 강의를 듣고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하거나 개인화된 교육을 병행하는 방법이다. 비용은 저렴한데 상대적으로 교육 효과는 높아서 일반교육에선 트렌드화 되었다”며 교육모델의 측면에서 비실시간과 실시간이 결합된 모델을 소개했다.

그는 “교육콘텐츠의 트렌드를 말씀드리겠다. 지금 가장 강력한 플랫폼인 유튜브가 한국의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있다. 한국의 핑크퐁에서 만든 상어가족 유튜브의 조회 수는 무려 70억으로 유튜브 전체 조회수 1위이다. 그만큼 잘 만든 영상이 전 세계 아이들에게 소비되고 있다. 저는 우리 교육의 방식이 동영상과 떼려야 뗄 수 없다고 생각해왔다. 그게 2~3년 전부터 일어났고 코로나로 폭발하게 되었다. 우리 삶의 모든 부분에서 동영상은 뗄레야 뗄 수 없게 되었다”고 했다.

이어 “다들 영상 그다음은 무엇일까를 고민하고 있다. 누군가 만들어놓은 영상을 시청하는 것을 뛰어넘는 경험이 이제 시작될 것이다. ‘포켓몬고’라고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AR 콘텐츠가 있다. 지금 레고가 이런 AR 콘텐츠를 계속 만들고 있다. 아이들을 스마트폰에 빼앗길수록 레고를 덜 사고 게임 아이템을 사달라고 한다. 아이들이 소비하는 시간이 곧 구매로 이어지기에 콘텐츠를 통한 체류 시간을 늘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최근 메타버스라는 말이 회자되었고, 페이스북 창업자가 메타버스에 있는 또 다른 나를 보여줬었다. 이 모든 것은 결국 VR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 우리의 경험은 네모난 유튜브 화면을 벗어나서 360도로 가게 될 것이다. 동영상은 영원할 거라고 얘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모든 글로벌 기업이 이것을 준비하고 있다. 유튜브가 어느 순간 폭발적으로 다가왔던 것처럼 VR은 어느 순간 우리에게 폭발적으로 다가와서 우리 삶에 가장 중요한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웅진스마트올은 웅진에서 만든 모든 컨텐츠를 태블릿으로 하면서. 모든 학년의 모든 과정을 온라인, 동영상, 게임컨텐츠화 하고 있다. 수많은 컨텐츠를 AI라는 이름으로 아이에게 선택적으로 알려준다. 또 아이들의 교육상태를 객관적인 데이터를 통해서 AI라는 이름으로 각각의 개인화된 컨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실제 사용해보면 우리 아이가 어떤 문제를 틀려서 무엇을 잘 모르고, 어떤 공부를 더 해야 하는지 잘하는지를 수치화해서 아이들에게 알려준다”며 “교육콘텐츠는 AR, VR, AI를 빼고 생각하기 어렵다”고 했다.

백 대표는 일반교육의 트렌드를 바탕으로 미래 교회교육의 전략을 제안했다. 그는 “첫 번째, 교회교육 모델에선 온라인 모델이다. 모든 사람이 2년간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렸고, 모든 학생이 2년간 온라인 교육으로 학습했다. 모든 가정에 온라인 예배, 온라인 교육이 가능한 인프라가 깔렸고, 방법론이 정립된 것이다. 이 인프라를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코로나 이전에도 가정교육은 교회교육에 있어서 중요한 화두였다. 자녀가 어떤 예배를 드렸고, 공과시간에 무엇을 배웠는지 아는 부모님이 저희가 가진 데이터로는 5% 미만이다. 교회에서 가정예배지와 교재를 줘도 보지 않는 부모들이 훨씬 많다. 그런 상황에서 아이들의 신앙교육을 가정에서 할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을 고민했다”며 일반적인 교육 트렌드를 교회교육으로 가져올 수 있는 부분을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가 종식되면 주일은 오프라인으로 가게 될 것이고, 주중은 온라인을 충분히 활용한다면 5% 미만이 10~20%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 미리 만들어진 동영상 강의로 비실시간 교육을 미리 하고, 교사들과 줌이나 페이스톡, 전화 등으로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것이다. 비대면이든 대면이든 실시간이란 것이 중요하다. 선생님이 아이들 집에 매주 찾아가서 심방하고 부모님이 그것을 케어해주는 게 가장 좋은 방식이지만, 목회자 가정 외에는 사실 실천하기 어렵다. 조금이라도 퍼센티지를 올리려면 교역자, 교사들이 훨씬 더 쉽게 접근해야 한다. 지금 줌이나 화상채팅이 익숙해졌기에 비대면이지만 실시간으로 접촉면을 짧게 짧게 늘려가는 것이 아이에게 훨씬 더 좋은 소통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백 대표는 “이번 전시를 통해 교육콘텐츠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AR성화, AR퍼즐, VR성경스토리, VR 성지순례, 스크린터치게임 등의 AR콘텐츠, VR콘텐츠, 실감콘텐츠와 함께 온라인플랫폼을 교회교육 콘텐츠로 소개했다.

백 대표는 히즈쇼가 제안하는 교회교육의 미래에 관해 “교육모델의 측면에서는 코로나가 끝났을 때도 온라인의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면 우리가 어려워했던 가정사역의 퍼센티지를 5%에서 20~30%로 올릴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교육콘텐츠 측면에서는 VR, AR, 실감콘텐츠, 온라인 플랫폼을 우리가 준비해야 하고, 히즈쇼가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교회콘텐츠는 세상에 뒤처졌다는 여김을 받으면서 아이들을 세상콘텐츠에 뺏기고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 영상에 있어서 교회가 세상에 뒤처졌다면 다음스텝에 있어서는 앞서가지는 못하더라도 발맞춰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 이번 컨퍼런스는 당장 2022년도 교회 현장에서 도입할 수 있는 콘텐츠와 전략을 제공하려고 준비했다. 이론적인 부분보다는 교회 현장에 바로 적용 가능한 모델을 선보일 것”이라며 네 번의 강의가 내년 사역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12월 한 달간 진행 예정이었던 살아나는 성경박물관 전시회’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12월 6일부터 9일까지만 서울 사랑의 교회에서 진행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히즈쇼 #교회교육 #백종호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