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키가 선교회
엔키가 선교회의 추수감사절 감사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미국 남가주 탈북민 선교단체인 엔키아 선교회(NKIA MISSION, 대표 김영구 목사)는 지난 21일(현지 시간) 남가주 하늘문교회(담임 한기형 목사)에서 탈북민들과 함께 추수감사절 감사예배 및 사랑의 나눔 행사를 갖고 따뜻한 고향의 정을 나눴다.

엔키아 선교회는 탈북 가정에 각각 300달러(약 35만 원)를, USC에서 공부하는 2명의 탈북 학생에게는 각각 600달러(약 71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날 나눔을 위해 하늘문교회, 남가주육군동지회, KACC, 이승만대통령 기념사업회, 이북오도민 협의회,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예수로 교회. 충청향우회, 남가주 학사장교회, 대한민국 역사지키기 운동본부, OC 민주평통등 10여 개 단체가 후원했으며, 본국 사랑제일교회 담임 전광훈 목사도 '탈북민 10가정에 전달해 달라'며 3천 달러(약 357만 원)를 보내왔다.

김영구 목사는 남가주 탈북민들에게 "자유를 찾아 이 땅에 온 탈북자들이 진정한 자유를 누리며, 그 자유를 북한에 전해야 한다"며 "탈북민 커뮤니티를 이룰 수 있도록 단합하자"고 당부했다.

추수감사절 예배는 한기형 목사가 "에벤에셀의 감사"(삼상7:12)라는 제목으로 설교했으며, 이승만 대통령 기념사업회 회장 최학량 목사와 OC 민주평통 회장인 김동수 장로가 격려사를 전했다.

한기형 목사는 "여기까지 인도하신 에벤에셀의 하나님께서 앞으로도 우리와 함께 하실 것"이라며 "조국 대한민국의 복음 통일이 이뤄질 것인데 이스라엘에 다윗의 왕조를 세웠던 아둘람 굴의 용사들처럼 엔키야 선교회 모든 회원들이 통일 조국의 큰 사명을 감당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학량 목사는 "이승만 건국 대통령의 말처럼 우리는 뭉쳐야 산다. 탈북민들이 갈등을 넘어 단합을 이룰 때 반드시 승리하고 북한 공산주의의 붕괴를 앞당길 수 있다"며 "낙심과 절망 대신 항상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며 감사로 승리하는 삶이 되자"고 격려했다.

김동수 장로는 "청교도들이 새로운 땅에서 신앙을 지키며 새로운 삶을 개척했듯이 자유를 찾아 새로운 땅에서 자유의 삶을 개척하자"고 전했다.

한편 엔키아 선교회는 매달 중국 영사관 앞에서 강제북송금지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