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국민혁명당 시국관련 사랑제일교회 불법 장위10구역 규탄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노형구 기자

지난 5일 전광훈 목사가 담임하고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5차 명도집행이 교인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된 가운데, 전광훈 목사가 9일 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재개발조합 측이 얻을 재개발 이익과 대등한 보상금 산정을 요구했다.

전 목사는 “1954년 교회가 지어진 당시 가치로 산정한 보상금 84억은 헌법에 맞지도 않다”고 했다. 그는 “서울시 조례안에 따르면, 재개발 시 종교부지의 존치는 제1원칙으로 한다. 교회와 공감대를 이룰 경우 재개발을 진행할 수 있지만, 이럴 경우에도 재개발조합은 교회가 이전을 원하는 지역으로 장소를 제공하고, 교회가 요구하는 비용을 줘야한다”며 “왜냐하면 교회는 개인 재산이 아니기 때문이다. 교회가 새로 지어질 기간 동안에도 대체 시설 등 모든 것을 조합이 제공해야 한다고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랑제일교회가 재개발에 참여하길 원한다면 재개발을 통해 얻는 이익에 비례해 교회도 그렇게 대우를 해 달라. 이곳 재개발지역에서 향후 건축될 아파트는 한 채당 15억 정도 호가한다고 들었다”며 “만일 조합원 여러분들의 상승한 재산 가치만큼 우리 교회도 평가해준다면 우리도 사과하고 조합과 재협상을 할 것”이라고 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토지수용위원회 측이 제시한 보상액 84억 원의 7배인 560억 원 상당을 요구하면서 재개발조합 측과 갈등을 빚어왔다. 지난해 5월 장위10구역재개발조합이 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소송에서 1심과 항소심 모두 승소했지만, 교인들의 반발로 현재까지 5차례나 진행된 명도집행 모두가 무산됐다. 교회 측은 지난 8월 서울고등법원이 제시한 보상액 150억 원 상당의 중재안을 거부하기도 했다.

한편, 전 목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의 키워드는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 한미동맹, 기독교입국론 그리고 헌법”이라며 “이 가운데 핵심은 자유다. 대한민국 건국 이후 자유의 세상에서 살아왔는데 현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시해 자유를 박탈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나님이 주신 대한민국을 지켜내고, 이를 밑받침했던 한국교회를 반드시 지켜내 이승만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자유통일을 이루는 데 생명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제일교회 #전광훈목사 #재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