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
어린 시절 지독한 외로움을 신앙을 통해 극복하고 다음 세대에게 찬양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는 찬양사역자 지선 씨 ©조성호 기자

2012년부터 찬양 사역을 시작한 지선 전도사는 어릴 때 부모님이 이혼한 뒤 대전에 있는 친척 집에 내려와 살면서 지독한 외로움을 견디며 우울한 청소년 시절을 보내야 했다. 너무나 힘든 고난 앞에서 찬송가를 부르며 하늘에서 내려오는 힘과 위로로 삶을 살아낼 수 있었다. 그녀는 하나님께 받은 은혜를 돌리고자 대전시립합창단에서 쌓았던 오랜 경력도 내려놓고 오직 하나님만을 찬양하는 삶을 살겠다고 다짐하며 찬양 사역을 시작한 지 벌써 9년이 되었다.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더하시리라’는 말씀처럼 하나님을 향한 진정한 그녀의 신앙을 통해 하나님은 ‘지선’이란 이름이 널리 알려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1천여 번이 넘는 찬양 집회를 하게 하셨다.

그녀는 코로나 시대에 맞서 온라인으로 복음을 전하기 위해 ‘지선’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어릴 때 큰 힘이 되고 위로가 되었던 찬송가를 절절하게 부르는 ‘지선 찬송’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선
지선 라이브 앨범이미지

이 프로젝트에서 그동안 불렀던 찬송가와 찬양 8곡을 모은 앨범 “지선 라이브”를 최근 발매했다. 곡목은 다음과 같다.

고통의 멍에 벗으려고, 너 시험을 당해, 어서 돌아오오, 구주 예수 의지함이, 나는 갈 길 모르니, 예수안에 소망있네, 예수 나의 치료자,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모든 곡이 잔잔하며 우리의 영혼을 위로하는 곡들로 구성되어 있다. 선선한 가을에 듣기에 좋고 기도할 때도 반복해서 들으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곡들이다.

지선은 “인생이 어렵고 힘겨울 때 위로 받았던 찬송가와 찬양들을 라이브로 유튜브에 업로드하고 있다”며 “영상 음원들 가운데 주님께 돌아오는 사람들이 많아지길 소망하며 노래한 곡 8곡을 나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선 #지선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