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남가주 새누리교회에서 진행된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실행위원 모임. 맨 앞줄 왼쪽 두 번째가 총회장 김경도 목사. ©미주 기독일보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총회장 김경도목사)는 내년 연례 총회를 현지 시간 6월 14일(월)부터 16일(수)까지 남가주 LA의 새누리교회(담임 박성근 목사)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미주남침례회 한인 총회 실행위원회는 지난 7일 남가주 새누리교회(박성근목사)에서 2022년 미주 남침례회 한인 총회 준비를 위한 모임을 갖고 대의원 800여명, 가족 600여명 등 총 1천 400여 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총회를 예상했다.

총회장 김경도 목사는 "내년 41차 총회는 많은 대의원들이 참석함으로써 팬데믹에서 벗어나 회복과 축제의 시간이 되길 바라고 있다"며 "우리 총회는 '교회를 살리는 총회, 교회가 살리는 총회'가 되기 위해 애쓰고 있다. 내년 총회에서는 구체적인 실행 전략이 제시되고 함께 헌신하는 시간이 될 수 있길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총회를 준비하는 남가주지방회 김영하 목사는 "매년 개최되는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는 침례교단 목회자들과 가족들, 교회 지도자들의 연중 가장 큰 모임"이라며 "한인 총회는 목회자뿐만 아니라 평신도지도자들도 함께 참석해 은혜와 감동을 나누는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실행위원으로 LA를 방문했던 안영배 목사(시카고 아가페 교회)는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고 함께 은혜 받는 총회를 위해 설렘과 기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