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호 목사 이승만
이우호 목사(좌)에게 선포문을 전달하는 월넛 시 에릭칭 시장(우)
미국 LA 월넛 시와 오렌지카운티 스탠튼 시가 10월 1일(현지 시간)을 '대통령 이승만의 날'로 선포했다.

월넛시 시장 에릭칭과 오렌지카운티 스탠튼 시장 대이빗 샤우버는 지난 1일 켈리포니아 부에나팍 할러데이 인 호텔에서 개최된 '이승만 건국대통령의 날'을 맞아 시의회에서 결의된 선포문을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 이우호회장에게 전달했다.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총회장 이우호 목사)은 3년 전 '이승만 건국대통령의 날'을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한 10월 1일로 정하고 후대에 이승만 건국대통령을 바로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우호 목사는 "대한민국 건국 대통령인 이승만 박사는 소련 공산주의의 멸망과 일본 패권주의의 멸망을 내다 본 선견자로, 세계적 인물로 추앙 받아 마땅하다"며 "미국 내 최고대학과 대학원에서 학사,석사, 박사학위까지를 5년 만에 마친 전무후무한 위대한 한국인으로 세계적 석학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기독교 입국론으로 자유대한민국을 건설한 이승만 대통령의 설계도와 박정희 대통령의 경제개발로 자유대한민국은 지난 70년간 고속성장을 이루어 왔다"고도 했다.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은 앞으로도 미국내 자유대한민국의 역사를 바로 알리기에 힘쓸 계획이다.

이우호 목사는 "이번 2개 도시 시의회에서 결의된 '대통령 이승만의 날' 선포문을 시작으로 미 전역에서 '대통령 이승만의 날'이 결의될 것"이라며 "주차원과 연방차원에서도 '대통령 이승만의 날'을 추진하여 미주한인뿐 아니라 미국인과 미주 한인 차세대들에게 자유대한민국의 올바른 역사를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